>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만다라, 여주에 발 딛고 세계로 날아오른다
 
이재춘 기자   기사입력  2022/08/02 [07:32]
영국왕실 인정 '펄튼우산'에 한국만다라 디자인 선정
김경호 작가, 가남읍 삼군리 ‘연갤러리’ 오픈 기념 전시 열어
 
▲ 펄튼우산을 든 김경호 작가가 구상을 설명하고 있다.     © 세종신문

8년 전 여주시 북내면 지내리 도예촌에 자리를 잡고 창작에 전념하고 있는 김경호 작가의 ‘한국만다라’가 영국왕실이 인정한 ‘펄튼우산’ 디자인에 선정되었다. 
 
세계 명인으로 활동하며 한국만다라를 세계에 알리고 그 우수성을 인정 받아온 김 작가는 지난 7월 ㈜펄튼코리아와 업무협약을 맺고 한국만다라 작품을 디자인으로 한 펄튼우산을 생산하기로 했다. 
 
펄튼우산은 1956년 영국의 아놀드 펄튼이 설립한 ‘펄튼컴퍼니 리미티드사’에서 생산하는 고급 우산으로, 영국왕실의 최고 권위인 엘리자베스 모후와 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문장인 Royal Warrant[영국왕실조달허가증]을 획득하였다.

▲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이 쓴 펄튼우산 디자인.     © 펄튼코리아 제공

㈜펄튼코리아는 영국 펄튼 본사와 2010년에 독점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우산 시장과 잡화 등 패션업계에 새로운 트랜드를 주도하고 있다. 또한 2011년부터 펄튼우산을 국내에 도입하여 10여 년 간 브랜드의 가치와 홍보에 주력해 왔으며, 브랜드의 가치와 품격을 전달하고자 꾸준히 브랜드 전시회에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펄튼코리아는 국내 유명 백화점, 명품관, 온라인을 통해 판매수요가 급증함은 물론 기업체 홍보판촉으로 인기가 높으며 남녀 구분 없이 다양한 연령층과 취향을 만족시키며 성장하고 있다. 
 
김 작가는 한국만다라가 펄튼우산 디자인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영국왕실이 인정한 펄튼우산에 한국만다라가 들어간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세종대왕이 잠들어 계신 여주는 세계문화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그 새로운 출발을 한국만다라가 열고 있다”고 말했다. 
 
㈜펄튼코리아 곽기연 대표는 “2011년에 출발한 펄튼코리아는 우여곡절 끝에 고급우산의 대명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김경호 작가의 한국만다라를 펄튼우산의 디자인으로 사용하게 되어 한국예술의 우수성이 세계에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달 31일부터 여주시 가남읍 삼군리에 위치한 개인 전시실 ‘연갤러리’ 개관기념 전시회에도 김 작가의 한국만다라가 전시되고 있다. 김 작가는 불교용품을 판매하는 지인이 여주와 그 인근에서 작품 활동과 공예품을 만들고 있는 명인들의 예술품과 공예품을 전시하고 싶다는 취지에 공감해 작품을 전시하게 되었다고 한다.  

▲ 김경호 작가가 연갤리에 전신된 작품 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 세종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8/02 [07:32]  최종편집: ⓒ 세종신문
 
예덕 남성숙 22/08/02 [10:32] 수정 삭제  
  축하드립니다 명인회모임이 있었으면 축하화환들고 가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조만간 연갤러리에는 가보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지역이기주의라고요? 참다 참다 터진 겁니다!” / 송현아 기자
누적강수량 415㎜… 물폭탄 맞은 산북면 피해 잇따라 / 이재춘 기자
여주남한강 물이용 상생위원회 출범 / 송현아 기자
[일상 속 ‘우리말’ 바로 알기] 대머리 독수리 / 김나영
11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당 4선 염종현 당선 / 송현아 기자
현 여주초 부지, 여주시에 매각 안 한다… 신청사 추진에 미칠 영향은? / 송현아 기자
여주시육아종합지원센터 아이사랑놀이터, 부모-자녀 목공 프로그램 운영 / 송현아 기자
여주시매립장주민지원협의체, 위원 자격 제한 ‘정관’ 논란 / 이재춘 기자
NH농협 여주시지부, 대한노인회 여주시지회에 삼계탕 100인분 기탁 / 송현아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105] 단합이 잘되는 산재(散在)마을 대신면 가산리 / 이재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