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1) 이미숙 전 능서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신민아 기자   기사입력  2021/10/21 [16:44]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211호


꾸준한 나눔 실천으로 주위에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을 살피고, 따뜻한 지역사회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계시는 이미숙 전 능서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님을 추천합니다. 

이 전 회장님은 저소득가구,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에 삼계탕, 김장김치, 고추장, 고구마, 사랑의 연탄나눔 등 이웃사랑의 온정을 실천하시는 분입니다. 때때로 관내를 돌며 헌옷을 수거해 기금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이 전 회장님을 보고 있자면 나눔에 기쁨을 알고 있는 분인 것 같습니다. 또한 시어머님을 오랫동안 지극한 정성으로 공경하며 사시는 효부이기도 합니다. 

나 혼자만이 아니라 이웃끼리 서로 사랑하고 도우며 봉사와 사랑에 빠져있는 이미숙 전 능서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장님을 칭찬합니다.     
 
추천: 능서면 전 체육회장 최복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21 [16:4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액 삭감된 ‘문화예술교’ 예산, 이번엔 통과될까 / 이재춘 기자
김영자 의원- 지역 건설사업가, 난방 안되는 독거노인 집 수리에 힘 합쳐 / 이재춘 기자
“식량은 주권, 농업의 공적 가치 인정받아야” / 이재춘 기자
부자감세 경쟁은 서민의 삶 피폐화시킬 뿐 / 박재영
파사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원형 집수지 2기 확인 / 이재춘 기자
김슬옹의 내가 만난 세종(15) - ≪훈민정음≫ 해례본을 읽읍시다 / 김슬옹
여흥체육공원 준공… 주민 건강증진 기대 / 아재춘 기자
정치가는 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 해야 한다 / 박재영
김선교 의원 ‘무죄’, 회계책임자 ‘벌금 800만원’ 선고 / 이재춘 기자
민주평통 여주시협의회, 4분기 정기회의 실시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