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선교 의원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4차 공판 열려
검찰 측 증인, 지난 대선·지방선거 때도 1천만원이상 불법후원금 있었다 증언
 
이재춘 기자   기사입력  2021/01/11 [23:03]

지난 11일 오후2시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이병삼 부장판사) 101호 법정에서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김선교 국회의원(국민의힘, 여주·양평)과 선거캠프 회계책임자에 대한 4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여주·양평 당원협의회(이하 당협) 사무국장을 지냈던 A씨가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이 사건의 핵심 증인인 후원회 회계책임자 B씨의 외삼촌으로, B씨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일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인물이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 측은 증인 A씨와 김 의원이 오랜 친분관계에 있었고 당협 사무국장으로 있을 당시 위원장이었던 김 의원과 후원금 모금과 사용에 대해 의논해 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불법 후원금 모금 관련 핵심증인인 B씨의 진술 신빙성을 입증하는데 주력하였다. 반면 김 의원의 변호인 측은 A씨의 양평공사 사외이사 재직시절 채용비리(불기소 처분) 문제, A씨가 2019년 초 세무조사를 받게 되어 거액의 세금을 물게 된 것에 대해 김 의원이 도와주지 않은 것을 섭섭하게 여겨 조카 B씨를 통해 의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주장을 입증하고자 하였다. 

이날 A씨는 증언을 통해 자신은 오래전 농협중앙회 양평군지부에서 근무하면서 공무원이었던 김 의원과 알고 지냈고 두 사람의 부인들이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여 오랜 기간 가깝게 지내온 사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정병국 전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핵심당원들이 대거 탈당했을 당시 김 의원의 요청으로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당원협의회(이하 당협) 사무국장을 맡아보았다고 증언했다. A씨는 검찰 측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1천만원이 넘는 불법후원금이 모금되었으며 이 후원금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에 대해 당시 당협위원장인 김 의원과 의논하여 사용했다고 증언했다.

2018년 12월 당협 사무국장을 그만두고 자신의 사업에 전념하던 A씨는 2019년 12월 세무조사를 받고 3억 원이 넘는 세금을 물게 되었다. A씨는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인 이유로 진행되는 세무조사라고 판단해 4.15총선이 끝난 후에 김 의원 측에 이 사실을 알렸는데 처음에는 김 의원 측에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타진했다가 실제 도움을 요청하자 거절했다고 한다.

A씨는 이 무렵 조카 B씨가 후원금을 유용하고 혼자 불법정치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몰리고 있고, 김 의원이 국회의원 당선 후 조카B씨를 보좌관으로 채용하겠다고 한 약속도 지켜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증언했다. 그 후 우여곡절 끝에 B씨가 보좌관으로 채용되면서 A씨는 B씨가 가지고 있던 모든 선거관련 자료를 삭제할 것을 지시하고 2017년부터 자신이 보관하고 있던 선거문서 전부를 소각하여 혹시라도 김 의원에게 문제가 될 수 있는 소지를 없애버렸다고 증언했다.

이에 김 의원 측은 A씨 자신이 세무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김 의원이 도와주지 않아 불만을 품고 이 사건핵심 증인인 조카 B씨를 의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방향으로 반대신문을 하였다.


검찰 측은 추후 김 의원 측이 부동의한 증거에 대해 4명의 증인을 추가신청하고 7명의 증인에 대해서는 신청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재판 기일은 2월 4일 목요일 오후 2시 20분이며 이미 신청한 3명의 검찰 측 증인에 대해 신문을 진행한다. 핵심증인 B씨에 대한 신문은 그 다음 기일로 넘겨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1 [23:03]  최종편집: ⓒ 세종신문
 
양평촌놈 21/01/12 [19:48] 수정 삭제  
  참으로 답답 합니다. 군수님시절 10년동안 양평발전을위해 노력한분이 김선교 국회의원님입니다.이번에 법원에서 현명한 판단을 했으면 합니다.우리양평군민들 걱정 하는분들 많지요. 군수님 시절 아부하던 사람들이 비난하는것 보면 너무속이 보인다고 생각 하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코로나19 한파 속 ‘희망의 종소리’… 구세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선교 의원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4차 공판 열려 / 이재춘 기자
농민의 피맺힌 절규에 귀 기울여야 한다 / 박재영
경기도의회, ‘1인당 10만원’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격 제안 / 송현아 기자
52년만의 흉년… 여주시농단협, 쌀 최저수매가 보장 요구 / 송현아 기자
여주~원주 전철 복선화 타당성 재조사 통과 / 송현아 기자
민원으로 중단된 ‘여주CGV’, 공사 재개 초읽기 / 송현아 기자
유광국 도의원, 세종국악당 리모델링 예산 확보 / 이재춘 기자
여주 가남·능서·흥천지역 수돗물 부분 단수… 수도사업소 비상체제 돌입 / 송현아 기자
베데스다요양원, 사랑의 난방유 100만원 전달 / 신민아 기자
북극발 한파로 여주 남한강 꽁꽁 얼어 / 이재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