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상 속 ‘우리말’ 바로 알기] 아삼육/아삼륙(兒三六)
 
김나영   기사입력  2021/01/07 [15:20]
▲ 김나영 중원대학교 주임강사     
서로 꼭 맞는 짝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아삼육’이라는 단어가 있다. 이 단어가 현대에 와서는 뜻이 잘 맞아 친한 사이라는 의미로 축소되었다. 지금의 표현으로 ‘단짝, 절친(切親), 베프(best friend)’쯤으로 말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삼육’은 두 명뿐만 아니라 서너 명도 ‘아삼육’이라고 불린다. 그나마 중년(中年) 이상의 사람들 사이에서 아직도 불리기에 그 단어가 살아있지, 21세기에 태어난 사람들은 무슨 말인지도 모르기 때문에 곧 사라질 운명에 처한 딱한 단어라고 할 수 있다.

그럼 ‘아삼육’이란 무엇일까? 우리나라의 전통놀이인 ‘골패놀이’에서 ‘쌍진아(雙眞兒 2·2), 쌍장삼(雙長三 3·3), 쌍준륙(雙?六 6·6)’ 이 세 쌍의 끝수를 말하는 것이다. 세 쌍이 한꺼번에 들어오면 ‘쌍비연(雙飛燕)’이라고 하여 끗수를 세 곱으로 친다. 만약 ‘고스톱’이라면 ‘홍단, 청단, 초단’이 한꺼번에 들어왔을 때 같은데, ‘골패놀이’ 자체를 모르는 요즘 사람으로서 당최 이 용어들을 이해할 수도 없다. ‘쌍진아, 쌍장삼, 쌍준륙’이 ‘2땡, 3땡, 6땡’인가?하고 웃음밖에 안 나온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의미를 모른 채 사용하고 있을 것 같다.

골패놀이는 중국에서 유입되었는데 마작(麻雀)하고는 다른 놀이로, 납작하고 네모진 작은 나뭇조각 32개에 각각 흰 뼈를 붙이고 여러 가지 수효(數爻)의 구멍을 판 골패(骨牌)를 도구로 하는 노름이다. 골패라는 이름은 재료를 뼈로 사용하는 데서 왔으나 뼈로만 만든 것은 민패라 하고, 뒤에 대나무 쪽을 붙인 것은 사모패(紗帽牌)라고 한다. 재료가 이리 고급지니 투전(鬪牋)만큼 대중화되지 못했고 지금의 사람들에게 낯설게 느껴진다. ‘아삼육’에 대해 쓰기 위해 ‘골패놀이’를 배우고자 했으나 그 방법이 매우 복잡하고 어려웠다. 골패놀이는 도박 중에서도 중독성이 강해서 골패를 생명처럼 여기는 사람을 ‘골귀(骨鬼)’라고 부르기까지 했다고 한다. 

▲ 골패놀이.     © 구글 검색

“여러 가지 내기놀이 중에서도 심보가 나빠지고 재산을 탕진하며 가문과 친족들의 근심이 되게 하는 것은 투전이 첫째가 되고, 쌍륙(雙六)·골패가 그 다음이다.”
-정약용(丁若鏞)의 ‘목민심서(牧民心書)’ 중-
 
“양반들이 ‘골패짝 잡기’를 밥숟가락 붙잡기보다 좋아하여”
-대한매일신보 1908년 8월 9일자 중-
 
이렇듯 골패놀이는 게임의 규칙이 어렵고 복잡한데도 중독성을 갖고 있으며, 도구인 골패의 값은 비싸 양반이나 기생들만 놀 수 있는, 여러 가지로 불편한 게임임에도 ‘아삼육’이 최고로 좋다는 것을 언중(言衆)들이 알고 있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그리고 그 최고를 ‘서로 믿을 수 있고 의리 있으며 마음이 잘 맞는 사이’에 붙여 준 것도 고마울 따름이다.
 
영희와 철수는 아삼육이라서 항상 붙어다녀.
여주이주민센터의 사람들은 뭐든지 아삼육이야.
 
김나영 중원대학교 주임강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7 [15:20]  최종편집: ⓒ 세종신문
 
hohohi 21/01/17 [10:27] 수정 삭제  
  저도 아삼륙인 영희가 있으면 좋겠네요
대설주의보 21/01/17 [22:29] 수정 삭제  
  나이 많으신 분들이 가끔 쓰는걸 들어보기만 했던 단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코로나19 한파 속 ‘희망의 종소리’… 구세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신철희 정치칼럼 23] 정치 비판과 우리의 자세 / 신철희
지역주민 발길 막힌 세종대왕릉 / 이재춘 기자
“재해 책임소재 따지기 전에 피해 농민들 먼저 위로해야” / 송현아 기자
[기고] 농축산업 이주노동자의 직장건강보험 가입과 최소한의 주거권을 보장하자 / 진재필
착공 앞둔 강천섬 ‘맘스아일랜드’, 어떤 모습일까? / 송현아 기자
정치인의 지상최대 과제는 민생 보듬는 것 / 박재영
여주시, ‘강천역 신설’ 도시개발계획 기본구상 용역 추진 / 송현아 기자
‘강천섬 관리권’ 여주시로 이관… 관리 및 활용방안 용역 착수 / 송현아 기자
여주시 배드민턴협회 3대 회장에 조숙이 전 회장 당선 / 이재춘 기자
여주시, 마을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 진행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