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꽃과 도자기로 어우러진 오학동 신축청사
청사 개청식 앞두고 도자기 화분에 꽃모 식재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20/06/24 [14:19]
▲ 도자기 화분으로 꾸며진 오학동사무소 신청사   © 세종신문
 
 
여주시 오학동(동장 김상희)은 행정복지센터 신축청사의 개청식을 앞두고 관내에서 생산된 도자기 화분에 꽃모를 식재해 청사의 수려함을 더했다.
 
오학동 신축청사는 2016년 첫 삽을 뜨고 5년간의 준비 끝에 지난 6월15일부터 새로운 청사에서 업무를 시작 했으며, 주민들의 오랜 기다림과 함께 이달 30일에 개청식을 앞두고 있다.
 
오학동에서는 개청식에 앞서 코로나19로 경색된 지역분위기와 도예인의 어려움을 돕고자 관내에서 생산된 도자기 화분에 메리골드와 포테리카를 식재해 청사내 공원광장 곳곳에 100개의 화분을 배치했으며, 꽃과 도자기로 어우러진 경관으로 신청사의 품격과 도예인의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김상희 오학동장은 “동틀 무렵부터 동사무소 직원과 함께 꽃모 작업을 했다”며 “오학동 동민의 숙원사업인 신청사 개청을 축하 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도자산업의 활력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24 [14:1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여주시, 민선7기 2주년 맞이 ‘시민과의 만남’ 추진 / 송현아 기자
[취임 2주년] 이항진 시장, “시민이 원하고, 바라고, 살고 싶은 여주 만들겠다”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