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월 그믐날 밤
함께 읽어요
 
홍현희   기사입력  2020/02/01 [11:51]
▲ 방정환/ 염희경 엮음/ 우리교육 

작가 방정환의 종합선물상자 같은 동화집


소파 방정환은 1920년대 활동한 우리나라 동화의 선구자입니다. 《사월 그믐날 밤》은 옛이야기 재화, 번안동화, 소년소설, 수필등 많은 작품이 실려 있습니다. 책제목이기도 한 <4월 그믐날 밤>은 모두가 잠든 한밤에 낮은 세상인 풀밭에서 일어나는 꽃들과 동물들의 봄맞이 이야기입니다. 소파 방정환은 어린이가 천대받고 억압받던 100년에 ‘어린이 권리선언’을 외쳤고 그 결과 어린이 인식에 큰 물결이 되었습니다. 참말 새 세상이 열렸습니다. 

(109쪽) 5월 초하루! 거룩한 햇빛이 비치기 시작하는 것을 보고, 복사나무 가지 위 꽃 그늘에서 온갖 새들이 일제히 5월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까 거기에 맞춰서 나비들이 춤을 너울너울 추기 시작합니다. 모든 것이  즐거움을 이기지 못하고 덩실덩실 춤을 추었습니다. 잔디풀, 버들잎까지 우쭐우쭐하였습니다. (중략) 5월 초하루는 참말 새 세상이 열리는 첫날이었습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1 [11:5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 쓰레기매립장 관련 여주시 규칙 상위법에 어긋나… 집행도 엉망 / 이재춘 기자
“강천면주민협의체는 매립장협의체의 자문기구” / 이재춘 기자
개혁 이행할 ‘진정한 대표’ 뽑아야 한다 / 박재영
민주당 경선자 선정, 미래통합당 출범… 여주·양평지역 총선 구도는? / 송현아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 강천면 부평리 가톨릭 성지, 그리고 한백겸 이야기 / 이재춘 기자
경기도, 신천지 강제폐쇄시설 및 방역현황 지도서비스 개시 / 송현아 기자
‘코로나19’ 직격탄에 여주 지역상권 흔들 / 송현아 기자
총선특집 공동인터뷰⑧ 변성근 “정병국으로 단일화 된다면 끝까지 싸울 것” / 21대 총선 여주양평 공동취재단
금사면 ‘이포나루두레촌’ 마을기업 선정 / 김영경 기자
여주시 공유재산 매입 계획 발표… 매입 추정가 약 730억 원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