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월 그믐날 밤
함께 읽어요
 
홍현희   기사입력  2020/02/01 [11:51]
▲ 방정환/ 염희경 엮음/ 우리교육 

작가 방정환의 종합선물상자 같은 동화집


소파 방정환은 1920년대 활동한 우리나라 동화의 선구자입니다. 《사월 그믐날 밤》은 옛이야기 재화, 번안동화, 소년소설, 수필등 많은 작품이 실려 있습니다. 책제목이기도 한 <4월 그믐날 밤>은 모두가 잠든 한밤에 낮은 세상인 풀밭에서 일어나는 꽃들과 동물들의 봄맞이 이야기입니다. 소파 방정환은 어린이가 천대받고 억압받던 100년에 ‘어린이 권리선언’을 외쳤고 그 결과 어린이 인식에 큰 물결이 되었습니다. 참말 새 세상이 열렸습니다. 

(109쪽) 5월 초하루! 거룩한 햇빛이 비치기 시작하는 것을 보고, 복사나무 가지 위 꽃 그늘에서 온갖 새들이 일제히 5월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까 거기에 맞춰서 나비들이 춤을 너울너울 추기 시작합니다. 모든 것이  즐거움을 이기지 못하고 덩실덩실 춤을 추었습니다. 잔디풀, 버들잎까지 우쭐우쭐하였습니다. (중략) 5월 초하루는 참말 새 세상이 열리는 첫날이었습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1 [11:5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여주 남한강로타리 회장 이·취임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의정부 50번 확진자와 접촉 / 송현아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