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끼리 가자
그림책여행
 
책배여강   기사입력  2020/01/16 [14:38]
▲ 윤구병 글/ 이태수 그림/ 보리출판사     

눈이 하얗게 쌓인 겨울 산. 심심하다. 심심할 때는 이야기가 필요하다. 아기 동물들은 토끼의 제안에 산양 할아버지에게 가기로 한다. 곰, 다람쥐, 멧돼지, 너구리, 족제비, 노루는 깡충깡충, 쿵쾅쿵쾅, 쪼르르르, 씰룩씰룩, 뒤뚱뒤뚱, 사뿐사뿐, 겅중겅중 높은 산꼭대기를 향한다. 

12월 그림책과 걷는 길에 ‘편’을 떠올리며 집어 든 책은 윤구병 선생의 글에, 이태수 선생의 그림으로 20년도 더 전에 나온 [우리끼리 가자](보리출판사)이다. 앞 친구의 발자국을 따라 올라가던 녀석들, 졸음과 맛난 먹이에 하나 둘 가버리는 친구들. 그래도 “우리끼리 가자”며 오르던 산길에서 만난, 세상 무엇도 무섭지 않게 해주는 산양 할아버지. 

당신의 ‘내 편’은 누구인가요? 

아기 동물들의 움직임과 소리를 흉내내는 말들이 노래같이 이어진다. 세밀화로 그려진 동물과 하얗고 하얀 눈이 오히려 따뜻한 흑백 그림책이다. 

책배여강 원순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6 [14:3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여주 남한강로타리 회장 이·취임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의정부 50번 확진자와 접촉 / 송현아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