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대 총선 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재관 예비후보 “여주·양평에 친환경 식품단지 유치하겠다”
 
송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0/01/15 [20:11]
▲ 최재관 예비후보(앞줄 왼쪽에서 두번 째)가 '친환경 유기식품 가공단지'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 세종신문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 예비후보인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이 지난 15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환경 유기식품 가공단지를 여주 양평에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살림 생산자 경기권역 송두영 대표, 한살림 생산자 강천공동체 이방래 대표, 여주친환경 출하회 김동섭 회장이 함께했다.
 
최 후보는 친환경 유기식품 가공단지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여주에는 대표적인 생협 조직인 ‘한살림’의 친환경 유기식품 가공단지를, 양평에는 ‘두레생협’ 물류센터를 유치하겠다”며 그 근거로 “친환경 농업의 중심인 여주 양평 브랜드와 잘 맞고, 일반 산업단지보다 허가가 용이하며, 성장전망이 밝고 수출가능성도 높은 점”을 꼽았다.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 시절 친환경 식품가공산업의 성장성과 일자리 창출효과를 눈여겨봤다는 최재관 후보는 “4차산업혁명으로 제조업 일자리는 줄어도 식품산업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예를 들어 한살림을 여주로 유치하면 우선 친환경 유기식품업체 최소 15개가 수백 개의 직접 일자리를 만들며 여주지역 농고와의 산학연계를 통해 졸업 즉시 취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후보는 “한살림의 수도권 조합원은 40만여 명이고 두레생협은 20만여 명으로 식품단지와 체험프로그램이 결합된 친환경 테마파크로 발전할 경우 지역 관광산업 또한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며 “우선 한 살림과 두레생협을 유치하고 이를 토대로 국가적인 유기가공식품 클러스터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역민과 함께 발로 뛰겠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15 [20:11]  최종편집: ⓒ 세종신문
 
여주 20/01/16 [18:20] 수정 삭제  
  농민을 위한 정책 고맙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 쓰레기매립장 관련 여주시 규칙 상위법에 어긋나… 집행도 엉망 / 이재춘 기자
경기도, 신천지 강제폐쇄시설 및 방역현황 지도서비스 개시 / 송현아 기자
개혁 이행할 ‘진정한 대표’ 뽑아야 한다 / 박재영
여주시, 코로나19 총력 대응 체제 돌입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 강천면 부평리 가톨릭 성지, 그리고 한백겸 이야기 / 이재춘 기자
민주당 경선자 선정, 미래통합당 출범… 여주·양평지역 총선 구도는? / 송현아 기자
건강의 적은 병원균이지 사람이 아니다 / 박재영
(144) 사마리안 장애인쉼터 강상국 대표 / 세종신문
‘코로나19’ 직격탄에 여주 지역상권 흔들 / 송현아 기자
민주당 권혁식 전 예비후보, 백종덕 예비후보 공개 지지 선언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