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 고릴라 그리고 원숭이 별
함께 읽어요
 
홍현희   기사입력  2020/01/08 [13:28]
▲ 프리다 닐손 글/ 울프k 그림/ 시공주니어     


상황이 나빠 보여도 용기를 잃으면 안 돼 
 
고릴라는 욘나를 입양합니다. 사람들은 고릴라의 보이는 환경만으로 욘나를 다시 고아원에 보냅니다. 욘나는 고릴라가 기억하라는 ‘원숭이별’ 이야기와 숲속 빈터를 떠올립니다. 욘나와 같은 고아원에서 자란 고릴라는 힘들 때마다 숲속 빈터에 왔고 빈터를 비춘 원숭이별을 보며 용기를 잃지 않았다고 합니다. 누구에게나 원숭이별은 있을 겁니다. 반짝이며 인도 할 수도 있고 희미하거나 아예 사라져 버릴 수도 있습니다. 환하게 빛나던  별이 사라졌을 때 고릴라처럼 덤덤할 수 있을까요. 용기를 잃지 않을 수 있을까요.    
  
(189~190쪽) “맞았어. 저건 원숭이 별이야. 원숭이 별들은 좀 특이해. 다른 별들보다 더 크거든. 원숭이 별들은 희미하게 빛날 때도 있고 아주 환하게 빛날 때도 있어. 그러다가 어느 날 확 꺼져 버리지. 저기 저별은 이 빈터를 비춘지 아주 오래 됐어. 하지만 언제라도 사라져 버릴 수 있지.” 나는 온몸에 소름이 좍 끼쳤다. 그토록 슬픈 이야기를 아무렇지 않게 하는 고릴라가 좀 이상했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08 [13:2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면주민협의체는 매립장협의체의 자문기구” / 이재춘 기자
강천 쓰레기매립장 관련 여주시 규칙 상위법에 어긋나… 집행도 엉망 / 이재춘 기자
SK천연가스발전소 대책위, 총선 예비후보자와 간담회 진행 / 송현아 기자
민주당 경선자 선정, 미래통합당 출범… 여주·양평지역 총선 구도는? / 송현아 기자
금사면 ‘이포나루두레촌’ 마을기업 선정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 강천면 부평리 가톨릭 성지, 그리고 한백겸 이야기 / 이재춘 기자
개혁 이행할 ‘진정한 대표’ 뽑아야 한다 / 박재영
여주시 공유재산 매입 계획 발표… 매입 추정가 약 730억 원 / 송현아 기자
총선특집 공동인터뷰⑧ 변성근 “정병국으로 단일화 된다면 끝까지 싸울 것” / 21대 총선 여주양평 공동취재단
‘코로나19’ 직격탄에 여주 지역상권 흔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