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기 앞의 생
함께 읽어요
 
홍현희   기사입력  2019/12/23 [10:37]
▲ 에밀 아자르/ 문학동네/ 2019    
 
열네살 모모의 슬프고도 따뜻한 위로 

우리는 태어남을 선택하지 않았지만 무고하게 상처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창녀인 어머니와 아내를 살해한 정신병자인 아버지, 자신을 보살펴주던 로자아줌마가 병에 걸려 보살펴야하는 상황이 되었을 때, 열네살 모모의 삶의 무게는 벅차고 무겁습니다. 이런 모모에게 이웃 하밀 할아버지는 아버지같은 존재입니다. 하밀 할아버지는 이름을 기억하면 죽음을 맞이한다고 해도 아직 살아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하밀 할아버지는 치매로 사랑했던 여인의 이름을 잊습니다. 모모는 하밀 할아버지를 힘껏 부릅니다. 그의 이름을 아는 사람이 아직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모모가 그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기 위해서입니다. 살기위해 사랑해야만 했던 모모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178쪽) “하밀 할아버지, 하밀 할아버지!” 내가 이렇게 할아버지를 부른 것은 그를 사랑하고 그의 이름을 아는 사람이 아직 있다는 것, 그리고 그에게 그런 이름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주기 위해서였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23 [10:37]  최종편집: ⓒ 세종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론조사] 최재관·김선교 43.6% 동률, 피 말리는 접전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아동양육 지원 1인당 40만원 상당 포인트 지급 추진 / 송현아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8] 넓은 고래실 만큼 마음도 부자, 점동면 현수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의회서 재난기본소득 조례안 및 예산안 통과 / 김영경 기자
대진국제자원봉사단, 여주시에 마스크 10만장 제작 기부 / 김영경 기자
최재관 후보 후원회장에 ‘이낙연’ 확정 / 송현아 기자
명품쌀의 대명사 '대왕님표 여주쌀', 미국 수출길 오른다 / 송현아 기자
‘시민사회가 묻고 후보자가 답하다’ 토론회 열려 / 송현아 기자
‘하리제일시장’ 여주시가 매입한다 / 송현아 기자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 여주민들레학교 지원 절실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