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 여주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11/20 [16:09]
▲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지난 14일 한국고용연구원은 ‘지방소멸 지수 2019’를 공개했다. 여주를 비롯한 8개 시군구가 새로 포함되어 전국 97곳이 지방소멸위기지역으로 늘어났다. 여주시의 인구가 조금씩 늘고 있으나 젊은 사람의 비율은 점차 낮아지면서 30년이 지나기 전에 현재 인구의 절반으로 줄어든다는 내용이다.

인구 감소는 학교 학생 수의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매년 한 학급씩 줄어들거나 분교의 경우 폐교로 이어진다. 젊은 층의 감소는 결국 상가매출의 감소로 이어지면서 지역 불경기로 나타나게 된다. 인구소멸 문제는 전국적인 문제이긴 하지만 여주시가 지혜를 내지 않으면 더욱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 

여주시에는 여주형 일자리모델이 필요하다. 농업과 환경 생태를 활용한 여주형 일자리 모델이 필요하다. 한살림과 같은 친환경 유기가공식품 산업단지의 유치가 필요하다. 친환경식품산업은 공해도 없을 뿐만 아니라 지역 농산물의 가공 판매 소비처가 될 수 있다. 게다가 로컬푸드를 활용한 소규모 식품산업의 발전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공공급식의 확대를 통해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에 지역 농산물 소비를 촉진함으로서 소규모 협동조합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수 있다. 

더 많은 관광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여주의 40여km에 달하는 남한강변은 당남리에서 확인되듯 메밀꽃과 유채꽃등 경관농업을 더욱 발전시켜 강변을 수채화를 그리듯 경관농업으로 채색할 수 있다. 강변뿐만 아니라 귀농 귀촌이 확대되면서 각 가정의 조경 산업과 정원을 가꾸는 문화가 더욱 발전되고 있다. 각 가정의 정원을 돌아보는 정원투어리즘 산업도 만들 수 있다. 오학지구는 집을 나서면 바로 강과 연결되어 경관이 뛰어나고 체육시설 등이 잘 갖추어져서 사람들이 살고 싶어 하는 곳이다. 과거 팔대장림의 역사를 복원하는 강변숲 조성으로 새로운 관광명소로 만들고 체험승마장을 만들어 관광객들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좋다. 여주는 강변을 이용하여 말을 타고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좋은 여건을 가지고 있다.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이지만 이것에 대처할 수 있는 것은 지역의 특색을 살린 일자리를 만들 때 가능하다.     
 
일자리뿐만 아니라 지역소멸에 대응하는 방법은 또 있다. 그 중 하나가 여주시가 추진하는 농민수당이다. 농민수당은 지역소멸위험을 낮추는 정책이다. 농촌에 최소한의 사람이 생존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줌으로서 농촌지역 인구 유지 정책이다. 또한 지역 화폐를 통해 지급함으로서 지역 재래시장에 활력을 주는 정책이다. 

또한, 농촌지역에 도시인구를 유입하기 위한 정책으로는 농촌교육 활성화가 중요한 수단이다. 최근 여주지역 내에서도 천남초 등 혁신학교들이 만들어 지면서 농촌교육에 대한 관심을 높여나가고 있다. 최근 괴산군에서 폐교 위기에 처한 학교를 살리기 위해 지역주민들이 특단의 대책을 내 놓은 곳도 있다. 마을 정책개발비로 새집을 짓고 아이가 있는 도시 사람들에게 졸업 시까지 월 5만원 사용료만 받고 제공해서 폐교를 다시 살렸다. 이제는 지역소멸에 대응하는 특단의 지역대책을 마련하는 팀의 운영이 필요하다. 일자리 감소와 지방소멸의 대세를 그냥 받아들일 것이 아니라 여주형 일자리와 여주형 정책으로 모든 시민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  

최재관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0 [16:0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도 ‘블랙아이스’ 주의보...가남 하귀교차로 3중, 4중 추돌 잇따라 / 김영경 기자
‘농민수당 지원조례안’ 만장일치 가결, 남은 과제는? / 송현아 기자
시각장애인들이 마음으로 찍은 사진, 전시회로 결실 / 김영경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공화주의 정치와 민생 / 신철희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한유진 전 청와대 행정관, 총선 출마 선언… "새로운 여주 양평 만들겠다" / 송현아 기자
여주시체육회 민간 회장 선거, 설명회 진행으로 본격화 / 이재춘 기자
능서면 주민자치위원회, 제2회 사랑나눔 축제 열어 / 김영경 기자
사람만 바뀐다고 정치가 변할까? / 세종신문
“웃음과 선(善)은 계속 전파되는 힘을 가졌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