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잃어버린 금반지 주인 찾아준 환경미화원 화제
4일, 월례조회서 ‘우리동네 시민경찰’선정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11/04 [13:49]
▲ 환경미화원이 찾아준 43개의 금반지 .   © 세종신문

 
버려진 핸드백 속에서 우연히 40여개에 달하는 금반지를 봤다면 어떨까?

최근 여주시에서는 버려진 핸드백 속에 있던 돌반지 43개를 주인에게 찾아준 사례가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중앙동 지역 재활용품 수거와 운반을 담당하고 있는 환경주무관 윤갑식 씨와 박태훈 씨가 그 주인공.

두 환경미화원은 지난 달 19일 새벽, 청소작업지역의 할인마트 앞 쓰레기배출장소 옆에 버려진 핸드백에 들어있는 돌반지 43개를 발견해, 오전 근무를 마친 즉시 여주경찰서로 분실물을 인계했다.

여주경찰서 측에서는 분실물 신고자가 나타나지 않아 3일간의 CCTV 검색 끝에 인근 거주 주민이 의류재활용품 배출과정에서 핸드백을 놓고 가는 영상을 확인해 28일, 주인에게 안전하게 전달했다.

이에 두 환경미화원은 4일 여주시청 월례조회에서 여주경찰서장의 표창장과 ‘우리동네 시민경찰’ 배지를 받았다.

이들은 “아이키우는 입장에서 돌반지를 잃어버린 주인을 생각하니 욕심을 낼 수가 없었다”면서, “돌반지가 들어있는 핸드백을 분리수거하듯 쓰레기도 한번더 생각하고 배출해주셨음 좋겠다”고 간략하게 소감을 전했다.

이항진 시장은 “그러한 상황에서 선뜻 선행을 실천하는 것은 매우 위대한 일”이라며 “여주시의 공직자로써 시민을 위해 선행을 베푼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환경주무관들에게 감사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이날 2명의 환경주무관에게 수여된 ‘우리동네 시민경찰 배지’는 일상생활 중 범죄예방 및 사회봉사 활동 등을 하는 시민들에게 부여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4 [13:4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여주 남한강로타리 회장 이·취임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여주시, 민선7기 2주년 맞이 ‘시민과의 만남’ 추진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