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7) 능서면 신지리 김학명 선생님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10/06 [21:03]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127호


능서면 신지리에 김학명 선생님을 추천합니다. 

김학명 선생님은 여주시 자원봉사자 분들 중 ‘최고령(1937년생) 봉사자’이십니다. 2003년부터 현재까지 총 8093시간의 봉사활동시간을 보유하고 계십니다. 

지금도 여전히 여주시의 각종 축제와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활동, 그리고 학생들 등하교 지도활동에 적극 참여해주시고 계십니다. 

많은 연세에도 젊은이들보다 큰 열정으로 활동해주심에 감사드리며, 여주시 자원봉사자들의 귀감과 존경의 대상이시기에 김학명 선생님을 칭찬합니다.     
 
추천인 : 여주시자원봉사센터 임문수 사무국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6 [21:0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획] 여주시 농민수당, ‘개념’부터 ‘쟁점’까지 / 송현아 기자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여주예술단, 제29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 '대상' 등 6관왕 / 송현아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두 개의 이민족이 살고 있는 듯한 오늘의 현실을 극복하자 / 세종신문
[칼럼] 농민수당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 / 세종신문
제1회 여주에코포럼 개회...여주에서 세계 생태·환경문제 종교간 담론 시작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