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박물관 학술총서 ‘여주목고적병록성책’ 발간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2:16]
▲ 여주박물관에서 발간한 '여주목고적병록성책'    © 세종신문

여주박물관은 여주시의 대표 공립박물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소장유물 중 특히 고문서와 전적류에 대한 연구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유하기 위한 책자발간 사업을 ‘여주박물관 학술총서’ 시리즈로 발간하고 있다.
 
이번에 세 번째 학술총서로 발간하게 -된 『여주목고적병록성책(驪州牧古蹟並錄成冊)』은 여주 지역에 대한 역사와 각종 정보를 기술한 지리지(地理誌) 성격의 책자이다. 이 책은 여주고을의 수령이었던 여주목사 안후(安垕)가 주도해서 1683년 편찬한 것으로, 여주의  건치연혁(建置沿革), 강역(疆域), 공해(公廨), 학교(學校), 역원(驛院), 사묘(祠廟), 능묘(陵墓), 사찰(寺刹), 효자(孝子), 절부(節婦), 충신(忠臣), 산천(山川), 군병총수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로서 국가와 지방통치의 기반 자료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일본의 유명학자인 이마니시 류(今西龍)의 소장인이 찍혀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일제강점기 때 수집하여 1965년 일본 덴리대학(天理大學)에 이관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후 1991년 국외유출자료 영인 사업의 일환으로 복사를 해와 현재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 복사본을 재복사한 것이다. 전반적으로 여주 역사와 지리에 대한 풍부하고 다양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어 여주 연구의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어 국역 및 책자 발간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특히 이 책자에 수록된 김안국의 많은 시를 통해 당시의 여주를 좀더 자세히 이해할 수 있으며, 사대부묘의 묘비와 신도비의 내용을 원문 그대로 기록함으로써  다른 지리지에서는 살펴볼 수 없는 세부적인 부분까지 기술한 점이 흥미롭고 완전한 지리지는 아니지만 다른 지리지 편찬에 큰 도움이 되는 자료로서의 가치를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책에서 언급된 각 명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여주에 대하여 좀 더 입체적으로 알 수 있도록 전문사진가에게 의뢰하여 사진촬영 작업을 진행하였고, 이를 책 내용과 부합되는 위치에 배치했다. 『여주목고적병록성책』에서 언급된 여주의 명소들을 질 높은 사진과 함께 편집하여 읽는 재미에 더하여 보는 즐거움까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구본만 여주박물관장은 “이번 『여주목고적병록성책』에 대한 국역 책자 발간을 통해 여주의 역사와 고장의 다양한 정보들을 살펴보며, 그 속에 담긴 진정한 의미를 이해하고 그 가치를 공유하면 좋겠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문헌 수집과 이에 대한 조사 · 연구와 책자 발간을 통해 여주의 역사성 정립과 시민의 자긍심 고취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3 [12:1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획] 여주시 농민수당, ‘개념’부터 ‘쟁점’까지 / 송현아 기자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여주예술단, 제29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 '대상' 등 6관왕 / 송현아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두 개의 이민족이 살고 있는 듯한 오늘의 현실을 극복하자 / 세종신문
[기고] 기본소득제(농민수당) / 세종신문
[칼럼] 농민수당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