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지만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9/19 [14:35]
▲ 안느 방탈/ 이마주/ 2018  

특별한 아이 발랑탱의 특별한 시선

늘 같은 행동을 하면서 학교를 가는 발랑탱은 등굣길에 떨어진 지갑을 발견합니다. 지갑을 주운 후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길을 나서며 순간순간 어떤 선택을 하며 그렇게 행동하는 이유를 발랑탱의 시선으로 잘 보여줍니다. 과거에 비해  ASD(Autism Spectrum Disorder)에 대한 인식은 높아졌지만 ASD를 가지고 있는 사람 눈에 비친 세상은 의문투성이 일 수 밖에 없을 겁니다. 어쩌면 우리는  발랑탱의 시선을 통해 타인과 세상에 대한 시각의 스펙트럼을 넓힐지도 모릅니다. 

(61쪽) ‘나는 없어진 게 아니어요! 오히려 경찰서를 찾아다녔어요….’
아무도 내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아요. 내가 없어졌다가 다시 나타나니까 모두 내가 누구를 만났는지, 누가 나를 해코지를 하지는 않았는지만 알고 싶어 해요. 나는 대답하려고 애써요. 생각할 틈을 가지면서요. 하지만 머릿속이 뒤죽박죽이 되기 시작해요.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19 [14:3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획] 여주시 농민수당, ‘개념’부터 ‘쟁점’까지 / 송현아 기자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여주예술단, 제29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 '대상' 등 6관왕 / 송현아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두 개의 이민족이 살고 있는 듯한 오늘의 현실을 극복하자 / 세종신문
[칼럼] 농민수당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 / 세종신문
제1회 여주에코포럼 개회...여주에서 세계 생태·환경문제 종교간 담론 시작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