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출범 5개월 ‘여주시민행복위원회’ 어디까지 왔나
 
송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16:48]
분과별 활발한 논의 진행 중… 위원들 자발성, 의욕 높아 고무적 
정식제안 안건 준비 중이지만 아직은 역량 강화 단계
내년부터 본격적인 자문기구 역할 기대

▲ 지난 4월 26일 진행된 여주시민행복위원회 출범식.     © 여주시 제공


이항진 여주시장의 결재1호 사업이자 ‘시민중심’을 앞세운 민선7기 여주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여주시민행복위원회’(이하 시민행복위)가 활동 5개월 차에 들어섰다. 

시민행복위는 추진 초반 그 성격과 참여대상, 예산문제 등으로 떠들썩했으나 공개모집에서 3: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어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해 주목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논란의 열기와 주목도에 비해 정작 여주시민들에게는 어떤 기능과 역할을 하고 있는지 잘 알려져 있지 않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여주시의 정책을 발굴하고 현안을 함께 논의하는 자문기구인 시민행복위는 현재 어떻게 자리 잡아가고 있을까. 


교육복지·경제일자리·농업농촌·문화환경·행정자치 등 5개 분과로 활동
 
지난 4월 26일 출범한 시민행복위는 주로 분과별로 활동하고 있다. 시민행복위 분과는 교육복지·경제일자리·농업농촌·문화환경·행정자치 등 5개 분과다. 

14~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각 분과는 월 1~2회 회의를 통해 관련 분야의 시정을 파악하면서 활발하게 의견을 나누고 있다. 교육복지·문화환경 분과의 경우 논의의 집중성을 위해 교육, 복지, 문화, 환경 소위원회로 나누어 활동한다. 생업에 종사하는 위원들의 상황에 따라 주로 일과 후 저녁시간에 모여 2~3시간 정도 회의를 진행하면서 시 정책과 관련한 자료검토와 공부, 현안 논의와 아이디어 공유 등을 진행한다. 분과별로 현재까지 3~5회의 분과회의를 진행했고 총 30여 개의 안건이 논의되었거나 논의 중에 있다.

시민행복위의 한 분과위원장은 “시민의 의견을 듣고 시정에 반영한다는 시도 자체가 매우 긍정적”이라면서 “각자 생업에 종사하고 있는 위원들이 자발적으로 격월 회의를 매월 회의로 늘리는 등 의욕을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분과위원장은 “다만, 위원들이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다보니 정식 ‘제안’의 형식으로 다듬는 과정에 부족함이 있다. 시정에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을 지가 남은 과제”라고 덧붙였다. 또한 “민에게 부족한 전문성을 관이 채워주고 관에서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을 민이 발굴하면서 좋은 정책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며 ‘민관협치 기구’로서의 성격을 강조했다.

분과별 활동들을 살펴보면, 교육복지분과는 △커뮤니티케어(지역사회통합돌봄) 사업 현황 파악, △장애아동 복지 및 교육 서비스 관련 자료 검토, △여주시내 인접 청소년 공간 마련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다. 

농업농촌분과는 △농민수당, △여주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문화환경분과는 △여주시민회관 활성화 방안, △도자기 축제 평가 및 대안, △쓰레기 관리 및 자원화 시스템 현황 파악, △여주 문화재 관리 현황 및 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일자리경제분과는 △여주일자리센터 현황 파악 및 활성화 방안,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지역 먹거리 소비 진작 방안, △여주시 민원콜센터 도입 등에 대해, 행정자치분과는 △기간제 근로자 채용 프로세스 혁신 △건전한 시민토론문화 정착을 위한 정기토론회와 간편한 앱을 활용한 소통 창구 활성화, △여주시민행복지수 지표 개발 등을 제안, 논의하고 있다. 이 중 몇 가지 안건은 예산편성까지 고려한 정식제안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 지난 7월 5일 진행된 여주시민행복위원회 기획조정위원회 첫 회의.     © 여주시 제공


기획조정위, 운영실행위 등 통해 운영 방법 및 민관소통 강화 모색
 
지난 7월 5일에는 첫 기획조정위원회를 열어 분과별 활동을 총괄, 파악하고 운영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또한 두 차례에 걸친 운영실행위 회의를 통해 민관 소통을 더욱 활성화 할 것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시민행복위 역할과 운영에 대해서는, 시정에 대한 감시와 지적보다는 자문기구의 역할에 맞는 대안 제시와 정책 제안에 비중을 두자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으며, 시민행복위원들을 대상으로 회의 진행 방식 등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해 향후 시민소통의 중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시키자는 제안도 있었다.

시민행복위 활동에 대해 여주시 관계자는 “5개월의 활동기간은 사실상 위원들의 역량을 키우는 준비 과정이라고 봐야 한다. 그럼에도 발전적인 아이디어들이 꽤 나오고 있다. 올해 말까지 내실을 다지는 시간을 보내고 나면 내년부터 자문기구로서의 역할을 본격적으로 할 수 있겠다는 기대가 높다”고 평가했다.

이동선 시민행복위 공동위원장은 “시민행복위와 같은 형태의 위원회가 처음이다 보니 시와 시민행복위, 시민 모두가 그 위상과 역할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겪고 있다. 그간 1차적 경험을 통해 민과 관의 접근방법을 일정하게 파악했다”고 평가하면서 “이제 본격적인 활동을 위한 역량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시민행복위는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2~3회의 분과회의와 역량강화 교육을 거친 후 12월 중순 연말총회를 열고 1년 차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18 [16:4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획] 여주시 농민수당, ‘개념’부터 ‘쟁점’까지 / 송현아 기자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여주예술단, 제29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 '대상' 등 6관왕 / 송현아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두 개의 이민족이 살고 있는 듯한 오늘의 현실을 극복하자 / 세종신문
[기고] 기본소득제(농민수당) / 세종신문
[칼럼] 농민수당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