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만과 편견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29 [17:08]
▲ 제인 오스틴 / 민음사 /2003     ©

결혼의 의미 
 

<오만과 편견>은 유럽의 18세기 사회라는 시대한계를 초월하여 사랑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사랑을 기다리거나 빠졌거나 실패한 사람은 자신을 투사하며 비교해 보게 됩니다. 결혼을 결정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랑을 통해서 자신을 성찰하고 변화하는 것이 아닐는지요.     

(293~294쪽) “변별력에 대해서만큼은 자부하고 있던 내가! 다른 건 몰라도 똑똑하긴 하다고 자랑스러워하던 내가! (중략) 사랑에 빠져 있었다 해도 이보다 더 기막히게 눈이 멀 수는 없었을 거야. 그렇지만 그건 사랑이 아니라 허영심이었어. 처음 만났을 때 한 사람은 나를 무시해서 기분이 나빴고, 다른 한 사람은 특별한 호감을 표시했기 때문에 기분이 좋아서, 난 두 사람에 관해서는 선입관과 무지에 따르고 이성을 쫓아낸 거야. 지금 이 순간까지 난 나 자신에 대해 모르고 있었던 거야.”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9 [17:0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92세 할머니와 털모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SK천연가스발전소 대책위, 총선 예비후보자와 간담회 진행 / 송현아 기자
“지역노동자 우선 고용하라”...건설노동자 집회 열어 / 김영경 기자
총선, ‘가치’ 경쟁으로 갈등해소 출발점 되어야 / 박재영
[여주마을 구석구석 1편] 북내면 상교리 ‘고달사’와 ‘한지’ 이야기 / 이재춘 기자
유정산업 운송노동자 노조 파업 진행중 / 김영경 기자
신임 이·통장연합회장에 서도원 대신면 협의회장 선출 / 송현아 기자
깊어지는 ‘강천’ 갈등, 여주시는 수수방관 / 세종신문
신철희 정치칼럼 ⑮ 민주주의에서 누가 주인인가? / 신철희
전기중 작가, 나옹스님 탄신 700주년 기념 전시회 열어 / 송현아 기자
총선특집 공동인터뷰⑦ 정병국 “보수의 혁신통합 완성하는 것이 우선 목표” / 21대 총선 여주양평 공동취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