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20 [16:14]
▲ 박민규/ 한겨레 출판사  

평범한 삶의 가치

삼미 슈퍼스타즈는 최악의 기록과 꼴찌의 불명예를 남기고 사라진 프로야구팀입니다. 평범이라는 것이 더 이상 평범이 아닌 프로가 되어 버린 세상입니다. 성과위주나 경쟁의 삶이 아닌 여유와 느림이 있는 삶의 가치를 생각해 봅니다.   
 
(125~126쪽) 평범한 야구팀 삼미의 가장 큰 실수는 프로의 세계에 뛰어든 것이었다. 고교야구나 아마야구에 있었더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팀이 프로야구라는 -실로 냉엄하고, 강자만이 살아남고, 끝까지 책임을 다해야 하고, 그래서 아름답다고 하며, 물론 정식 명칭은 ‘프로페셔널’인 세계에 무턱대고 발을 들여놓았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한 인간이 평범한 인생을 산다면, 그것이 비록 더할 나위 없이 평범한 인생이라 해도 프로의 세계에서는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삶이 될 것이라 나는 생각했다. 큰일이었다. 세상은 이미 프로였고, 프로의 꼴찌는 확실히 평범한 삶을 사는 것이었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6:1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마을 구석구석16] 남한강 지키는 부처바위 마을, 흥천면 계신리 / 이재춘 기자
“강천섬 특성 살린 장기적 비전 세워야”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일반음식점 여주 도자식기 구입비 지원 / 송현아 기자
인구절벽 여주시, 인구정책 새 패러다임 필요 / 김영경 기자
‘사회안전망’ 강화 절실하다 / 박재영
[현장] 1·2학년부터 등교 시작한 여주초등학교 / 김영경 기자
특수고용·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고용안정지원금 150만원 지원 / 송현아 기자
NH농협여주시지부, 화훼농가에서 농촌일손돕기 활동 펼쳐 / 송현아 기자
(154) 여주시 새마을회 고광만 회장 / 신민아 기자
대신면 LNG발전소 반대추진위, 이항진 시장 면담 후 의견서 전달 / 송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