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천면 이장협의회 “경술국치 잊지 말자”
경술국치 109주년 맞아 ‘봉오동 전투’ 관람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27 [11:09]
▲     © 세종신문



강천면 이장협의회는 27일 화요일, ‘8월 29일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강천면 걸은3리 출신 원신연 감독의 ‘봉오동 전투’를 관람했다.

경술국치는 ‘경술년에 일어난 나라의 치욕·수치’라는 의미로 ‘국권 피탈’, ‘한일 병탄’ 등으로도 불린다.

이번 강천면 이장협의회의 행보는 1910년 대한제국이 일제 침탈로 국권을 상실한 경술국치를 잊지 말고, 독립 운동가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자는 것이다.

강천면 이장협의회장 이충열 씨는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아픈 우리의 역사를 다시 되새기자는 뜻에서 이장협의회에서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봉오동 전투’의 관람을 추진했다”며, “이장단 모두에게 뜻깊은 시간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연석 강천면장은 “평소 경술국치일을 마음에 새겨 암울했던 근대역사를 잊어서는 미래에도 같은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역사의식을 갖고 지내던 차에, 일본의 억지 주장에 따른 국민적 대처에 그 의미가 더 중요하게 다가오는 것 같고, 이장협의회와 일치된 의견으로 영화 ‘봉오동 전투’를 통해 일제강점기의 치욕을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다짐을 하게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다시는 같은 아픔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경술국치의 치욕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7 [11:0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여주·양평 지역신문 3사, 총선보도 업무협약 체결 / 송현아 기자
여주 첫 ‘힐스테이트’ 아파트 내년 상반기 공급 / 세종신문
[마을탐방] 오학동 ‘몸펴기 생활운동’ / 김영경 기자
시골 작은학교 송촌초, 미래형 학교로 새단장 / 김영경 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 여성단체 회원들, 돼지열병 거점소독 자원봉사 진행 / 송현아 기자
다가오는 정치의 계절, 시민이 ‘주인’으로 우뚝 서야 / 세종신문
여주 장안보건진료소, 삼합1리 ‘건강축제’ 열어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