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음의 집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26 [12:17]
▲ 김희경 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 창비     

2013년 아들이 중학생일 때 받아온 책이다. 흐미엘레프스카의 그림을 좋아하는 나는 반갑게 책을 열었다. 하늘색 한지 느낌의 종이에 붉은색 펜으로 그린 얼굴이 위를 본다. 나를 본다.

두 장을 넘기니 의자를 잡고 있는 손 장면과 ‘말이 별로 없는 엄마’라는 글에 뜨끔하다.

얼굴, 발, 손이 붉은색으로 그렸지만 차갑다. 하지만 옷의 무늬나 색감이 따듯하다. 하늘색 바탕에 붉은 선은 물로 이루어진 몸에 혈관이 흐르는 우리의 몸처럼 느껴진다. 왜 우리의 시선을 아래로 향하게 그렸을까? 나는 책을 보는 동안 같은 곳에 서 있는 것 같았다.

흐미엘레프스카의 이미지는 글을 읽고 이해하는 방식이 아니라 몬가 또 다른 문자를 만들게 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사물이 주는 상징과, 상상과 사실감 사이에서 말이다.

내 마음의 집에는 어느 날에는 문을 활짝 열고 창문에는 해가 쨍쨍한 날 멋지게 요리해 마음을 전하기도 하지만, 좁은 방에 혼자 있기도 하고 화장실 변기 손잡이를 힘껏 누를 때도 있다는 것 이것이 내 마음의 집이다. 

책배여강 임양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6 [12:1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KCC스위첸 외벽 보수공사 중 2명 추락...닥터헬기로 긴급 이송 / 김영경 기자
북내 금당천 멸종위기종 한강납줄개 서식지 일부 훼손돼 / 김영경 기자
특수고용·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고용안정지원금 150만원 지원 / 송현아 기자
2차 드라이브 스루 농·축산물 판매전 성황리에 진행 / 이재춘 기자
[현장] 1·2학년부터 등교 시작한 여주초등학교 / 김영경 기자
막무가내식 곰 사육장 이전에 덕평2리 주민들 분통 / 김영경 기자
“남한강변에서 영화 본 적 있니?”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3 산북면 송현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꿈꾸는 옹청박물관 / 이재춘 기자
여주시 고속국도IC 인근 신규 물류단지 조성사업 / 김영경 기자
“12만 강소도시 여주시가 해냈다” / 김영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