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1) 남종운 강천1리 이장
 
신민아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11:31]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121호


여주의 보물섬이라 불리는 강천섬을 지키고 있는 강천1리 남종운 이장님을 추천합니다. 

자연이 살아있는 강천섬은 마음의 평안을 찾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아오는 명소입니다. 강천섬의 깨끗한 환경과 아름다운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 땀 흘리시는 남종운 이장님께 늘 감사드립니다. 

남종운 이장님은 주민들의 생활공간에 소음과 교통 혼잡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시고, 주민들과 소통하며 화합의 마을로 이끌고 계십니다. 

강천면주민협의체 사무국장을 맡아 민원 해결에도 큰 힘을 쏟고 계시는 강천1리 남종훈 이장님을 칭찬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1:3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칼럼] 여주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