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1) 남종운 강천1리 이장
 
신민아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11:31]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121호


여주의 보물섬이라 불리는 강천섬을 지키고 있는 강천1리 남종운 이장님을 추천합니다. 

자연이 살아있는 강천섬은 마음의 평안을 찾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아오는 명소입니다. 강천섬의 깨끗한 환경과 아름다운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 땀 흘리시는 남종운 이장님께 늘 감사드립니다. 

남종운 이장님은 주민들의 생활공간에 소음과 교통 혼잡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시고, 주민들과 소통하며 화합의 마을로 이끌고 계십니다. 

강천면주민협의체 사무국장을 맡아 민원 해결에도 큰 힘을 쏟고 계시는 강천1리 남종훈 이장님을 칭찬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1:3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민주평통 여주시협의회, 광복절 기념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양촌리 ‘여주저류지’ 제 기능 할 수 있나 / 이재춘기자
‘SK천연가스발전소’ 둘러싸고 찬반 여론 맞붙어 / 이재춘·송현아 기자
“새로운 시대, 미래 축산의 설계자 되고 싶다” / 김영경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여주시의원 부동산 보유 현황에 대한 당사자 입장 / 이재춘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6] 강물과 전쟁으로 모습이 바뀐 강천면 이호리 / 이재춘 기자
강천 학부모들, 여주시에 슬러지 처리시설 반대 탄원서 전달 / 송현아 기자
여주남한강로타리클럽, 어르신들에게 삼계탕 1,700인분 후원 / 김영경 기자
여주천연가스발전소 둘러싼 주민갈등 심화 / 송현아·김영경 기자
아이들의 꿈을 만드는 마을공동체 ‘꿈이 자라는 나무’ / 김영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