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돌 씹어 먹는 아이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14 [15:23]
▲ 글 송미경/ 그림 세르주 블로크/ 문학동네     

아이들에게 그림을 그리기 전 그림책을 읽어준다. 이미지를 연상하게 만들거나 또는 상상을 도와주는 방법의 하나로, 그림책을 보면서 뭘 그리게 될까 고민도 살짝 하지 않을까? 나의 기대이다.

아이들이 제목을 듣는 순간 눈빛이 돌처럼 반짝임을 느꼈다. 두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 한 아이가 “저 돌 먹는 할머니 이야기 들어 봤어요.” 한다.
“아! 그래 어쩜 이 작가가 그 할머니 이야기를 듣고 아이디어를 얻었나.”
아이들의 얼굴은 그림책으로 다 몰려든다.

자신이 좋아하는 돌을 찾아 여행을 간 곳에서 수염이 하얀 할아버지를 만나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 집으로 돌아와 용기를 내서 외친다. 난 돌 씹어 먹는 아이라고요!

나 자신을 어떤 사람이라고 가족들에게 말할 수 있는 용기, 여유, 함께하는 시간이 우리에게 있긴 할까. 같은 공간에 있어도 각자의 자신을 안고 살아가지는 않을까.

돌 먹는 아이와 흙 퍼먹는 아빠, 못을 먹는 엄마, 지우개를 먹는 누나, 이 가족은 다들 숨기고 있던 비밀을 털어놓고 울고 웃고 소풍을 간다.

『서로의 음식을 먹어 보라는 말은 누구도 하지 않았어요.』

이 글에서 안도감과 인정받는 느낌이 들었다.

책배여강 임양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4 [15:2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5급 승진대상자 10명 사전의결 / 세종신문
여주역세권 ‘여주역 푸르지오 클라테르’ 10월 분양 시작 / 송현아 기자
‘어르신 한 끼 식사’ 사업, ‘공동체 통합형 푸드플랜’으로 가닥 / 송현아·김영경 기자
지속가능한 생태문명 위한 종교 간 대화, ‘여주에코포럼’ 10월 개최 / 송현아 기자
여강길, 한국관광공사 공모사업 선정… 여주 널리 알리는 계기 마련 / 송현아 기자
[마을탐방] 강천면 새마을부녀회 마을공동체 사업 ‘강천고을 밥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시, 2020년 주요 정책사업 방향 제시 / 송현아 기자
여주시민의 날 7주년 기념 행사 개최 / 세종신문
북내면 외룡리 ‘여주천연가스발전소’ 주민 반대 확산 / 세종신문
여주 청소년들, 경기도 청소년 종합예술제에서 다수 입상 성과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