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의 를리외르 아저씨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07 [13:52]
▲ 글. 그림 이세 히데코 / 청어람 미디어

맑은 수채화 같은 책이다. 그림도 이야기도.
손을 통해서 태어나는 책과 그것을 만들어내는 사람이 담긴 이야기다.
과거엔 모든 책들이 이렇듯 정성스런 손길을 받았었나보다.
모든 것이 순간처럼 지나가는 요즘의 시간속에서 느림이 주는 여유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책한권을 품에 안는 것이 소소한 행복아닐까.
수채화의 투명하고 산뜻한 느낌을 아주 잘 살려내는 이세 히데코를 만나보자.

책배여강 임진숙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5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92세 할머니와 털모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론조사] 총선 가상대결서 자유한국당 김선교 후보 1위 / 세종신문
김선교 출마선언, “정병국 의원 따로 나와도 실패 없다” 확신 / 이재춘 기자
연라1통 주민들, 돼지농장 악취문제 해결 촉구 / 김영경 기자
제22대 대신중·고등학교 총동문회 김동성 회장 취임 / 세종신문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여주축협 직원 표창 / 이재춘 기자
‘패스트트랙 입법대전’ 마무리는 진정한 개혁의 출발선 / 박재영
“북내 천연가스발전소 송전탑 문제, 사회적 합의가 우선” / 송현아 기자
학부모-청소년 모여 ‘청소년 공간’ 마련 위한 간담회 진행 / 송현아 기자
신임 여주도자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에 정지현 후보 당선 / 김영경 기자
정병국 의원, “여주·양평에서 출마 한다” 확고한 의지 표명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