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의 를리외르 아저씨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07 [13:52]
▲ 글. 그림 이세 히데코 / 청어람 미디어

맑은 수채화 같은 책이다. 그림도 이야기도.
손을 통해서 태어나는 책과 그것을 만들어내는 사람이 담긴 이야기다.
과거엔 모든 책들이 이렇듯 정성스런 손길을 받았었나보다.
모든 것이 순간처럼 지나가는 요즘의 시간속에서 느림이 주는 여유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책한권을 품에 안는 것이 소소한 행복아닐까.
수채화의 투명하고 산뜻한 느낌을 아주 잘 살려내는 이세 히데코를 만나보자.

책배여강 임진숙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5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기획] 여주시 농민수당, ‘개념’부터 ‘쟁점’까지 / 송현아 기자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여주예술단, 제29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 '대상' 등 6관왕 / 송현아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두 개의 이민족이 살고 있는 듯한 오늘의 현실을 극복하자 / 세종신문
[칼럼] 농민수당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 / 세종신문
제1회 여주에코포럼 개회...여주에서 세계 생태·환경문제 종교간 담론 시작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