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직 두 사람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07 [13:04]
▲ 김영하 / 문학 동네 / 2017 

그 두 사람, 오직 두 사람만이 느꼈을 어떤 어둠에 대해서  

<오직 두 사람>은 김영하의 단편소설집입니다.
<아이를 찾습니다>는 십여년만에 유괴된 아들을 찾은 후 오히려 가족이 붕괴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느꼈을 현실은 참담합니다. 아들은 가출을 하고 아들의 여자친구는 아기를 아버지에게 버리고 갑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놓쳤던 빈손에 손주를 다시 쥐게 됩니다. 하지만  완벽한 회복은 불가능하며 예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는 없습니다.     

(296쪽) 이 소설의 주인공은 아이를 잃어버림으로써 지옥에서 살게 됩니다. 아이를 되찾는 것만이 그의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러나 진짜 지옥은 아이를 되찾는 순간부터라는 것을 그는 깨닫게 됩니다. 이제 우리도 알게 되었습니다.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일이 인생에는 엄존한다는 것, 그런 일을 겪은 이들에게는 남은 옵션이 없다는 것, 오직 ‘그 이후’를 견뎌내는 일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0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마을 구석구석 21] 조선후기 고택이 보존되어 있는 대신면 보통리 / 이재춘 기자
재미를 넘어 삶으로… 마을공동체 새 모델 선도하는 ‘노루목향기’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0] 남한강 제일의 섬이 있는 능서면 백석리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인사 (7월 1일자) / 세종신문
강천, 이번엔 ‘하수슬러지 처리 시설’ 논란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중형고용센터 연내 설치로 고용서비스 강화 / 김영경 기자
여주 남한강로타리 회장 이·취임식 진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의정부 50번 확진자와 접촉 / 송현아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오학동 행정복지센터 신청사 개청식 진행 / 김영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