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인에어와 여우, 그리고 나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7/22 [14:28]
▲ 글 페니브리트/ 그림 이자벨 아르스노/ 책과콩나무     

중학교 때 처음 읽은 제인에어는 나에게 모든 소설의 교본처럼 느껴졌던 책이다.
그래서 이 그림책의 제목을  처음 보았을 때 오래된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갑고 신기했다.
일단 100쪽 정도 되는 두께가 무게감을 잡고 있다.
그러나 형식이 일반적 그림책과 달리 만화적 구성을 띠고 있어서 전혀 지루하지 않다. 따라서 순식간에 몰입하여 어느새 마지막 페이지를 넘기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그림체도 정말 예쁘다. 거기에 흑백과 모노톤으로 된 절제된 색감도 아련하다. 정말 사랑스런 그림책이다.
하루의 끝 무렵 노르스름한 스탠드 불빛아래서 이 책을 펼쳐보면서 잠이 들어도 좋지 않을까.
 
책배여강 임진숙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2 [14:2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병국 의원, 여주시 민원해결 위한 총력전 한창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거행… 독립유공자 후손 많이 참석해 눈길 / 이재춘 기자
아강지모, 청주 쓰레기소각장 방문… “강천쓰레기발전소, 무조건 막아내야 한다” / 이재춘 기자
“시대를 앞서 가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 이재춘 기자
여주역-소방서 잇는 도로, 개통 앞두고 민원 이어져 / 이재춘기자
여주시, 오는 9월 ‘곤충페스티벌’ 연다 / 김영경 기자
뒷말 무성한 여주, 공식 ‘소통창구’는 조용~ / 송현아 기자
점동면 늘향골마을, 여주 최초 ‘풀파티’ 연다 / 송현아 기자
동등한 한미관계 너무나 절실하다 / 세종신문
‘어르신 한 끼 식사’ 사업, ‘공동체 통합형 푸드플랜’으로 가닥 / 송현아·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