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7/09 [13:03]
▲ 글·그림 장현정 / 반달     

아침에 새 우는 소리 들으셨어요? 밤이 깊어갈 때 개구리 우는 소리는요? 혹시 첫여름 매미 소리도 들으셨나요? 

오늘 소개하는 그림책 <맴>에는 글이 없어요. 대신 소리와 느낌이 충만합니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초록 가득한 숲에 들어가 있기도, 시뻘겋게 달궈진 한낮의 도로위에 서 있기도 하지요. 귀가 따가울 정도로 울어대는 매미 소리인가 하다 보면 정신을 쏙 빼는 자동차 소음 속에 들어가 있기도 해요. 에어컨 시원한 실내에서 책을 보고 있는데도 숨이 턱 막히는 열기 속에 던져진 느낌도 나고요. 책을 읽으며 사방에서 덮치는 소리와 열기에 숨이 막힐 무렵 작가는 그림책 가득 짙푸른 비를 뿌립니다. 여름이다. 단 한 줄의 글만 던지고요.

여름이 시작되면 늘 이 책이 떠오릅니다. 바람 소리와 빗소리, 나뭇잎이 몸을 뒤집는 소리, 하늘을 뚫는 매미 소리. 도시의 소음과 매연, 사람들의 땀 냄새, 이글거리는 아스팔트, 한낮의 자비없는 태양. 모두 온몸으로 여름이다 외치는 그림책 <맴>이요. 

책배여강 박혜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9 [13:0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관사 문제’ 의원들에게 직접 들어보니… MBC 특종 욕망에 여주시민만 망신살 / 세종신문
“여주는 여주답게, 양평은 양평답게”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장애인 이동 제약 많아...도시기반시설 개선 갈길 멀어 / 김영경 기자
[특별시론] 답답한 일본, 설레는 한국 / 세종신문
민주당 지역위, ‘보 해체’ 관련 토론회 제안… 반대 추진위, “소모적 논쟁 우려된다” 부정적 입장 / 송현아 기자
강천면 도전리 ‘장수폭포’를 아시나요 / 이재춘 기자
감정적 대응 넘어서야 ‘극일’이 가능하다 / 세종신문
여주시 조직개편,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 송현아 기자
이항진 시장, 산북면 송현리에서 소통투어 시즌2 시작 / 김영경 기자
(118) 오학동 최은옥 씨 / 신민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