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 > 세종이야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은 누구나 생생지락 누리기 원해
세종 철학의 힘-생생[거듭살이]의 삶을 찾아서 ⑦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7/04 [11:26]
▲ 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세종의 정치는 민본(民本)의 생민정신으로 나타난다. 누구나 자기의 재능을 나타내 일의 보람을 통한 업 정신을 가진 생민이 되기를 바랐다. 그리하여 원통하고 억울한 처지를 면하고, ‘곳곳에서 근심하고 탄식하는 소리가 끊어져서 각기 생생하는 즐거움[生生之樂]을 이루도록 할 것’을 바라는 정치를 폈다. (《세종실록》5/7/3) 

“노비는 비록 천민(賤民)이나 하늘이 낸 백성 즉 천민(天民) 아님이 없다.(《세종실록》26/윤7/24)는 세종의 생민 사상은 모든 사람은 다 같다는 ‘하늘 백성’ 정신으로 뒷받침 된다. 

금년은 조선의 의로운 선비의 한 사람인 정암(靜庵) 조광조(趙光祖) 선생(1482년 8월 10일~1519년 12월 20일)의 서세(逝世,돌아가심) 5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세종의 삶 철학과 정암선생이 어떤 연관성이 있는가 살펴보자.
 

‘정암집’ 속의 세종 시대

조선 조가 이어지는 동안 후대 여러 임금과 사대부들이 세종시대를 정치의 모델로 삼았다. 조광조선생은 그의 문집 ‘정암집’에서 세종에 대해 언급했다. 
 
“세종대왕은 항상 근정전에 앉아 정성으로 온갖 노력을 다했습니다. 그로서 대신 황희와 허조는 관청의 근무를 마치고도 옷을 다 벗어놓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임금이 불시에 부르는 일이 있을 것 같아서였다’”라고 합니다.(정암집 권3 ‘시독관 때의 진언’ 8)
 
“말년에 궁중에 (세종이) 불당을 지으려 하니 학사들은 집으로 돌아가 마침내 집현전은 빈 공간이 되었습니다. 이에 세종은 눈물을 흘리며 황희를 부르자 황희는 ‘제가 가서 회유해보겠습니다’라고 말하고 곧 그는 모든 학사들의 집을 찾아가서 돌아갈 것을 간청했습니다. 당시 성균관 학생들이 황희에게 책망하기를 ‘당신은 재상이 되어서 임금의 잘못을 바로잡지 못하는 가’라고 할 때 그는 노여워하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황희다운 모습입니다. 대신의 도리는 마땅히 이와 같아야 할 것으므로 세종대의 정치는 오늘날에도 칭송되는 것입니다.”(정암집 권3  ‘찬관 대의 진언’ 2)
 
“세종 때에는 민호[무관 6품] 직위의 관리들도 청렴결백을 서로 높이고 있었습니다. 그 당시 집현전 학사로 있던 박팽년이 광주 지역에 밭을 샀을 때 그의 친구가 말하기를 ‘공직 급여로 경작을 대신할 수 있을 것인데 그렇게 밭을 사서 무엇을 하려는가’라고 하니 곧 팔아버렸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서도 당시 선비들의 습성이 어떠했던가를 알만합니다.”(정암집 권3 ‘참찬관 대의 진언’ 112)
 
정암집에 나와 있는 세종 시대의 이야기인데 세종의 정치는 세종 이후에도 여러 임금에게서도 정치의 본보기가 되었다. 특히 성종, 영조, 정조 등 여러 임금에게 수많은 사례가 있다.

▲ 조광조 초상화. 정암선생은 세종 시대를 높은 도덕 정치의 시대로 보고 있다.     © 한양조씨 대종회


현대 속의 유학 정신 세미나 

6월 18일 세미나에서는 정암 선생 몰후 500주년을 추모하며, 선생을 배향하고 있는 용인 수지 심곡서원에서 얼굴을 마주하던 사람들이 한글과 한류문화, 그리고 유학 정신의 현대화에 따른 논어의 스마트화, 그리고 서원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의 주제로 논의를 갖게 되었다. 이날 세종의 정신을 따르고자 한 정암선생 추모사를 겸한 세미나 개최 인사의 요지를 적어본다.
 
정암 조광조(趙光祖) 선생은 1482년 성종 13년에 태어나시고 1519년 중종 14년에 죽임을 맞았습니다. 정암선생은 17세 때 아버지를 따라가 무오사화로 화를 입고 희천에 유배 중이던 김굉필(金宏弼)에게 수학하였습니다. 이때부터 성리학 연구에 힘써 김종직(金宗直)의 학통을 이은 사림파(士林派)의 앞선 이가 되었습니다.
1510년(중종 5) 사마시에 장원으로 합격, 진사가 되어 성균관에 들어가 공부하고, 중종 10년 가을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이때부터 왕의 두터운 신임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는 유교로써 정치와 교화의 근본을 삼아야 한다는 지치주의(至治主義)에 입각한 왕도정치의 실현을 역설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정언이 되어 언관으로서 그의 의도를 펴기 시작하였습니다.

1517년에는 향촌의 상호부조를 위해 ≪여씨향약 呂氏鄕約≫을 8도에 실시하도록 하였고 이에 도학정치 즉 실천적 주자학을 주창하여 당시의 학풍은 변화되어갔으며, 뒤에 이황(李滉)·이이(李珥) 같은 학자가 탄생될 수 있었습니다. 이후 미신 타파를 내세워 소격서(昭格署)를 혁파하고 한편으로 현량과(賢良科)를 처음 실시하게 하여 김식(金湜) 등 28인의 소장학자들을 뽑아 요직에 안배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들 신진사류들과 함께 훈구세력의 타도와 구제(舊制)의 개혁 및 그에 따른 새로운 질서의 수립에 나서 1519년(중종 14)에 이르러 공이 없이 녹을 함부로 먹고 있는 공신에 대한 위훈삭제(僞勳削除)를 강력히 청하고 나서 마침내 공신의 4분의 3에 해당되는 76인의 훈작이 삭탈당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러한 급진적인 개혁은 마침내 훈구파의 강한 반발을 야기해 이로 능주에 유배되었다가 그 해 12월 바로 사사되었습니다. 이때가 기묘년이었으므로 이 사건을 ‘기묘사화’라고 합니다.

오늘 우리 한국 사회에 대해 우리가 모르고 있는 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한국이 선진국사회에 몇몇 분야에서 선진국에 진입해 있는데도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현상입니다. 즉 한류로 표상되는 BTS가 젊은이들의 꿈과 스스로의 목소리를 내라 하며 세계 젊은이들에게 호응을 받고 있고, 한국영화 100주년인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봉준호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지구촌의 공통분모인 ‘빈부격차’를 향한 묵직한 메시지를 던져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FIFA20 축구에서 이강인선수는 원 팀에 생각하는 축구를 선보여 주었습니다. 즉 우리 젊은이들의 꿈에 대한 자기 이야기, 그리고 우리사회 빈부 격차에 대한 현실 증언, 스포츠에 생각을 입히는 등 우리의 현재 삶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면 세계에 통하는 세계적 기준의 보편적 사회에 올라와 있습니다. 이런 때 어떻게 하면 더욱 선진 문화사회로 나아갈 수 있겠습니까. 바로 옛 우리 정신에서 지금의 현실을 냉철하게 다시 보는 지혜를 배우고, 이를 몸으로 실천해나가야 할 것입니다. 정암 조광조 선생의 참선비 정신으로부터 배울 점이 있을 것입니다.
 
백성의 삶을 생각했고, 악습을 타파하고, 젊은이의 참정신을 북돋고, 부조리를 몸으로 부닥치며 씻어내려다 오히려 희생당한, 실천적 정치에서 순직 아니, 유교의 의로움으로 순교한 정암선생은 세종을 높이 흠모했다. 정암선생을 빌어 세종을 다시 생각해 보게 된다.  

이제 우리 사회의 정신은 세계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어 있다. 그럴수록 우리 옛 문화와 사상을 되새겨보아야 할 것이다. 한국적이어야 세계와 더욱 통할 수 있다. 밖으로 세계와 호흡하고 안으로 우리 정신문화를 새롭게 찾아 현실에 적응시켜야 한다.  

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4 [11:2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여주 첫 ‘힐스테이트’ 아파트 내년 상반기 공급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