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협, 당원 교육 실시
총선 승리 위한 당원 결속의 장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19/06/29 [08:48]

 

▲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당원교육에서 김선교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세종신문


자유한국당 여주·양평당원협의회(위원장 김선교)가 28일 오후 여주시민회관에서 당원들에게 선거법과 정치현안을 알리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당원교육에는 김선교 위원장, 김규창 경기도의원, 김영자 여주시의회 부의장, 서광범 시의원, 이충우 부위원장, 이상춘 전 여주시의원, 황선호·이혜원·윤순옥 양평군의원 등 300여 명의 당원들이 참여했다.

당원교육은 안성시 선관위 박귀석 사무국장의 ‘선거법’, 사단법인 미래사회교육 김문석 원장의 ‘남북정책’, 그리고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의 ‘시장경제 실패 및 대안’ 강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김선교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패스트 트랙으로 입법부가 장악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공수처장이 (정국을) 좌지우지하게 된다”며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패스트트랙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여주시와 양평군의 규제를 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당원교육을 준비한 이충우 부위원장은 “중앙당 차원의 요청으로 모처럼 당원모임을 준비했다”며 “정부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당원대회에 참여한 대신면의 한 당원은 “오랜만에 진행된 당원모임을 통해 정국현안을 알게 되었다”며 “시작부터 컴퓨터 작동이 안 되는 등 실무준비가 좀 부족한 게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은 국회법 제85조 2에 규정되어있는 내용으로 발의된 국회의 법안처리가 무한정 표류하는 것을 막고 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한 제도를 말한다. 지난 4월, 여야4당이 지역구 축소와 비례 연동율 50% 적용을 내용으로 한 ‘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해 현재까지 자유한국당과 대치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9 [08:4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칼럼] 여주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