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물이 흘러가도록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6/10 [12:52]
▲ 그림 바바라 쿠니/ 글 제인 욜런/ 시공주니어     

이 책 속에는 어릴 적에 살던 마을의 풍경과 친구들의 이야기가 있다. 이야기를 읽어나가면 어느새 저 멀리 기차소리가 어릴 적 일들과 오버랩 된다. 차분한 바바라 쿠니의 수채화 그림체가 그 풍경이 ‘나의 것’인 것처럼 마음을 쓰다듬고, 제인 욜런의 시적인 이야기가 주문을 걸듯이 나직한 목소리로 귓가에 잔잔하다. 지난 시절이 하나씩 물 위로 고개를 내밀고 흐르는 강물 위에서 고요하게 묻는다. 잘 있냐고, 잘 있다고, 잘 가고 있느냐고 물어온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많은 일들을 -퀴빈 저수지의 물속으로 사라진 마을처럼- 물 밑으로 가라앉혀놓고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 그러다 어느 날에는 '강물이 흘러가도록'이라는 그림책을 만나는 날처럼, 바닥에서 고스란히 올려진 것들을 들여다보게 되는 순간이 있다. 손가락을 꼽아가며 불러보는 이름과 장소들을 세월 저편으로 흘러가도록 두어야 한다는 설움에 울컥한다. 모두 다 기억하지 못해서 미안하고, 앞으로도 잊힐 것들에 먹먹함이 밀려온다.

책배여강 김지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0 [12:5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관사 문제’ 의원들에게 직접 들어보니… MBC 특종 욕망에 여주시민만 망신살 / 세종신문
“여주는 여주답게, 양평은 양평답게”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장애인 이동 제약 많아...도시기반시설 개선 갈길 멀어 / 김영경 기자
[특별시론] 답답한 일본, 설레는 한국 / 세종신문
민주당 지역위, ‘보 해체’ 관련 토론회 제안… 반대 추진위, “소모적 논쟁 우려된다” 부정적 입장 / 송현아 기자
강천면 도전리 ‘장수폭포’를 아시나요 / 이재춘 기자
감정적 대응 넘어서야 ‘극일’이 가능하다 / 세종신문
여주시 조직개편,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 송현아 기자
이항진 시장, 산북면 송현리에서 소통투어 시즌2 시작 / 김영경 기자
(118) 오학동 최은옥 씨 / 신민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