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처음부터 엄마는 아니었어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6/17 [12:46]
▲ 장수연/ 어크로스/ 2017 

아이의 속도로 아이 옆에서 함께하다   


처음부터 엄마가 아니지만 아이를 키우며 마음을 먹고 반복적으로 각오를 하고 통찰하며 엄마가 됩니다. 삶에 통제 불가능한 존재가 나타나면서 약자인 누군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좀 더 나은 인간이 될 기회입니다. 우리나라 보육정책은 부모가 직접 아이를 기르는 것 돕는 대신 대리 양육자를 통해 아이를 기르는 것을 지원합니다. 하지만 아이의 속도로 아이 옆에서 함께 할 시간이 아이를 키우는 기쁨과 행복을 줄 것입니다. 
  
(68쪽) 우리나라의 보육 정책은 엄마 아빠가 직접 아이를 기르는 걸 돕는 대신, 부모가 대리 양육자를 통해 아이를 기르는 것을 돕는다. 시간이 아니라 돈을 주는 정책이다. 하지만 30~40만원의 지원금을 준다고 해서 더 많은 젊은이들이 아이를 낳진 않을 것이다. 아이를 낳아 기르는 기쁨을 누릴 수 있어야, 그런 부모들은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어야, 아이가 우리에게 비교할 수 없는 행복을 준다는 사실이 믿어져야 이 ‘헬조선’에서 아이를 낳을 엄두라도 내보지 않겠는가.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7 [12:4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도, 소규모 양돈농가 전량 수매한다 / 세종신문
여주시 추진 ‘농민수당’ 조례안 부결… 농민들 강하게 반발 / 김영경 기자
편백나무 향기 가득한 우리노인전문요양원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2700만원 모금, 연내 건립 추진 본격화 / 송현아 기자
[마을탐방] 어르신 건강 프로그램 ‘구양리 행복교실’ / 김영경 기자
민주당 권혁식 당원, ‘농민수당 조례안’ 의장 직권상정 촉구 성명 발표 / 세종신문
“농사는 청년들이 해 볼만 한 일” / 이재춘 기자
제42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농민수당' 쟁점 남긴 채 마무리 / 김영경 기자
“정당논리가 아니라 시민의 입장에서 봐야한다” / 김영경 기자
제1회 여주에코포럼 개회...여주에서 세계 생태·환경문제 종교간 담론 시작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