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15) 윤강선 금사면 전북리 이장
 
신민아 기자   기사입력  2019/06/18 [11:59]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115호


윤강선 이장님은 전북리 마을에 대한 봉사정신이 대단하신 분입니다. 타고난 부지런함과 뜨뜻한 마음으로 마을주민들로부터 칭찬이 자자합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큰일 작은일에 최선을 다하시는 윤강선 이장님을 칭찬합니다. 

마을일에 발 벗고 나서는 일이 일상이 된 윤 이장님은 자원봉사센터에서도 오랫동안 봉사를 실천하고 계십니다. 

마을사람들의 손발이 되어 불평 한마디 없이 헌신하고 있는 윤 이장님은 금사면 전북리에 자랑입니다. 마을 주민들의 심부름꾼이자 대변인인 윤강선 이장님을 추천합니다.

추천 : 엄완용 금사면 이장협의회 회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8 [11:5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칼럼] 여주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