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이재춘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1:29]
▲ 여주시 대신면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농사를 짓지 못하는 땅이 되었다.     © 이재 기자

녹음이 짙어가는 6월!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아직도 싸우고 있다.

황폐화 된 토양 때문에 무농사를 망친 이강세 씨는 논을 임차했던 여주시에 돌을 골라내고 복토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여주시는 복토는 해줄수 없다고 하며 돌만 골라주었다.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땅이 된 이강세 씨의 논은 황토빛 상처를 입은 채 고독한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0 [11:2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92세 할머니와 털모자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론조사] 총선 가상대결서 자유한국당 김선교 후보 1위 / 세종신문
김선교 출마선언, “정병국 의원 따로 나와도 실패 없다” 확신 / 이재춘 기자
연라1통 주민들, 돼지농장 악취문제 해결 촉구 / 김영경 기자
제22대 대신중·고등학교 총동문회 김동성 회장 취임 / 세종신문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여주축협 직원 표창 / 이재춘 기자
‘패스트트랙 입법대전’ 마무리는 진정한 개혁의 출발선 / 박재영
“북내 천연가스발전소 송전탑 문제, 사회적 합의가 우선” / 송현아 기자
학부모-청소년 모여 ‘청소년 공간’ 마련 위한 간담회 진행 / 송현아 기자
신임 여주도자기사업협동조합 이사장에 정지현 후보 당선 / 김영경 기자
정병국 의원, “여주·양평에서 출마 한다” 확고한 의지 표명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