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홍문의 기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6/08 [19:05]
▲ 강정연 / 비룡소/ 2016     

그래도 행복한 우리집

엄마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버린 후 아빠와 아들은 엉망진창 살아갑니다. 다시 엄마와 함께 보낼 선물같은 72시간이 주어지고 엄마는 예전처럼 가족을 위해 애씁니다. 하지만 가족은 엄마와 함께 장을 보고 밥을 먹고 대청소를 하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보낼 마음의 준비를 합니다.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이야 말로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느낍니다. 삶은 매순간 최선을 다해 사랑하며 사는 것밖에 없습니다. 

(164쪽) 지나씨, 남은 시간 동안에는 그러지 마. 어차피 시간이 필요한 일들이야. 천천히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저 두 사람이 빨리 씩씩해져야 미션도 해결되고, 미션이 해결돼야 지나씨가 천사가 되고, 지나씨가 천사가 돼야 저 둘을 지켜볼 수 있게 된다는 건 잘 알지만, 짧은 사흘 동안 뭘 어떻게 할 수 있는 일들은 아니야. 선물로 주어진 이 시간엔 그저 온 마음 다해 사랑하고, 그다음에 벌어질 일은 그냥 기다리는 거야.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08 [19:0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여주·양평 지역신문 3사, 총선보도 업무협약 체결 / 송현아 기자
여주 첫 ‘힐스테이트’ 아파트 내년 상반기 공급 / 세종신문
[마을탐방] 오학동 ‘몸펴기 생활운동’ / 김영경 기자
시골 작은학교 송촌초, 미래형 학교로 새단장 / 김영경 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다가오는 정치의 계절, 시민이 ‘주인’으로 우뚝 서야 / 세종신문
여주 여성단체 회원들, 돼지열병 거점소독 자원봉사 진행 / 송현아 기자
여주 장안보건진료소, 삼합1리 ‘건강축제’ 열어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