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찾아가는 동네방네 영화관’ 대신면에서 영화 상영
가족·이웃과 함께 초여름 야외영화관 즐겨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6/03 [15:37]
▲ 대신체육공원에서 상영된 말모이   © 세종신문



대신면(면장 손기성)에서 지난 5월 30일, 여주세종문화재단에서 기획사업으로 추진하고 대신면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주관한 ‘찾아가는 동네방네 영화관’ 영화 상영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상영된 영화는 2019년 1월에 개봉한 ‘말모이’로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우리 말 사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사람들의 얘기가 담긴 영화다.
 
대신체육공원에서 야외 상영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기관·사회단체장 및 마을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무료로 진행되었으며, 영화 상영 전 사전 체험프로그램으로 나무 방 문패 만들기, 행운의 화분 만들기가 진행되어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였다.

또한 관내 교회에서는 팝콘을 직접 만들어 참가자들에게 대접했고, 다른 단체에서는 돗자리를 나눠주는 등 풍성하고 훈훈한 분위기에서 영화 관람이 시작되었다.
  
이날 영화를 관람한 한 주민은 “가족과 함께 야외에서 영화를 보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어 좋았다.” 며 다음 영화 상영은 언제하는지 문의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기성 대신면장은 문화생활을 즐기기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농촌에서 야외 영화상영이라는 흔치 않은 행사를 기획하고 관람의 기회를 제공한  여주세종문화재단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03 [15:3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관사 문제’ 의원들에게 직접 들어보니… MBC 특종 욕망에 여주시민만 망신살 / 세종신문
“여주는 여주답게, 양평은 양평답게”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장애인 이동 제약 많아...도시기반시설 개선 갈길 멀어 / 김영경 기자
[특별시론] 답답한 일본, 설레는 한국 / 세종신문
민주당 지역위, ‘보 해체’ 관련 토론회 제안… 반대 추진위, “소모적 논쟁 우려된다” 부정적 입장 / 송현아 기자
강천면 도전리 ‘장수폭포’를 아시나요 / 이재춘 기자
감정적 대응 넘어서야 ‘극일’이 가능하다 / 세종신문
여주시 조직개편,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 송현아 기자
이항진 시장, 산북면 송현리에서 소통투어 시즌2 시작 / 김영경 기자
(118) 오학동 최은옥 씨 / 신민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