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알렙이 알렙에게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5/24 [10:49]
▲ 최영희 / 해와 나무 / 2018 

흩어진 인류가 다시 만나려면 
 

지구 멸망후 우주선을 타고 탈출한 지구인은 테라 행성에 정착합니다. 인공지능 마마는 지구인에게 테라의 생명체를 사냥하여 행성의 주인이 되라고 합니다. 또 다른 인공지능 룩스는 테라의 생명체와 공존하라며 최후의 지구인들은 둘로 갈라집니다. 쌍둥이 알렙은 두 인공지능에 의해 헤어져 전혀 다른 체제에 삽니다. 처음에는 만나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세월이 지날수록 서로에 대해 기억이 흐미해집니다. 쌍둥이 알렙은 어떡해야 서로를 이해하고 다시 하나가 될 수 있을까요.    

(181~182쪽) 하지만 널 만나고 나서 깨달은 게 있어. 우린 마마돔과 룩스돔의 대표여선 안 돼. 너랑 나는 약속의 노래를 완성시킬 알렙이니까. 우리를 통해 흩어진 인류가 다시 만나려면 우리가 서로를 깊이 이해해야 돼. 그러자면 시간이 좀 걸릴 거야. (중략) 너희가 테라인이 되는 훈련을 하는 동안 나는 마마돔 사람들에 대해 배울게. 오랫동안 마마의 통제 밑에 살아가면서도 끝내 약속의 노래를 지켜 낸 그분들의 노래를 들을게.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4 [10:4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관사 문제’ 의원들에게 직접 들어보니… MBC 특종 욕망에 여주시민만 망신살 / 세종신문
“여주는 여주답게, 양평은 양평답게”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장애인 이동 제약 많아...도시기반시설 개선 갈길 멀어 / 김영경 기자
[특별시론] 답답한 일본, 설레는 한국 / 세종신문
민주당 지역위, ‘보 해체’ 관련 토론회 제안… 반대 추진위, “소모적 논쟁 우려된다” 부정적 입장 / 송현아 기자
강천면 도전리 ‘장수폭포’를 아시나요 / 이재춘 기자
감정적 대응 넘어서야 ‘극일’이 가능하다 / 세종신문
여주시 조직개편,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 송현아 기자
이항진 시장, 산북면 송현리에서 소통투어 시즌2 시작 / 김영경 기자
(118) 오학동 최은옥 씨 / 신민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