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자가 작아졌어!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5/13 [13:01]
▲ 정성훈 글, 그림 / 비룡소     

늠름한 사자는 오늘도 배부르게 점심을 먹고 평소처럼 늘어지게 낮잠을 잔다. 잠에서 깨어나 보니 나무도 풀숲도 들쥐도 개울도 너무 너무 너무 너무 커져버렸다. 자신이 작아진 걸 눈치 채지 못한 사자는 어제처럼 개울을 건너려다 물에 빠지고 만다. 사자를 구해준 건 가젤. 그러나 사자를 알아본 가젤은 사자를 다시 물에 빠뜨리려 한다. 어제 가젤의 엄마를 잡아먹은 바로 그 사자였기 때문에.

깜짝 놀란 사자는 자신의 방법으로 가젤을 달래주려 한다. 하지만 가젤의 마음은 풀리지 않는다. 가젤의 눈물 앞에 사자는 가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또 생각하다 작은 소리로 진심을 담아 “그럼… 날… 먹어.” 라고 말한다. 그리고 가젤을 안아준다.

타인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고 참 마음으로 ‘사과’하는 법을 알게 해준 책. 진정한 사과란, 용서와 화해를 통한 참다운 소통의 의미를 일깨워준 고마운 책이다.

그림책배 장지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3 [13:0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정책특별보좌관에 조종화 전 여주 부군수 위촉 / 세종신문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축구협회,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발표 연기 "추가 검토 후 선정" / 김영경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장풍리 골재공장, 도시계획 재심의 결과 부결...불허 통보 예정 / 김영경 기자
세종대왕 탄신 622돌, 숭모제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