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자가 작아졌어!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5/13 [13:01]
▲ 정성훈 글, 그림 / 비룡소     

늠름한 사자는 오늘도 배부르게 점심을 먹고 평소처럼 늘어지게 낮잠을 잔다. 잠에서 깨어나 보니 나무도 풀숲도 들쥐도 개울도 너무 너무 너무 너무 커져버렸다. 자신이 작아진 걸 눈치 채지 못한 사자는 어제처럼 개울을 건너려다 물에 빠지고 만다. 사자를 구해준 건 가젤. 그러나 사자를 알아본 가젤은 사자를 다시 물에 빠뜨리려 한다. 어제 가젤의 엄마를 잡아먹은 바로 그 사자였기 때문에.

깜짝 놀란 사자는 자신의 방법으로 가젤을 달래주려 한다. 하지만 가젤의 마음은 풀리지 않는다. 가젤의 눈물 앞에 사자는 가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또 생각하다 작은 소리로 진심을 담아 “그럼… 날… 먹어.” 라고 말한다. 그리고 가젤을 안아준다.

타인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이고 참 마음으로 ‘사과’하는 법을 알게 해준 책. 진정한 사과란, 용서와 화해를 통한 참다운 소통의 의미를 일깨워준 고마운 책이다.

그림책배 장지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3 [13:0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설] 일어나라! 세종의 후예들이여! / 세종신문
금사면 하호리, 행복 쉼터-한옥 연계한 새로운 문화관광사업 준비 / 김영경 기자
‘여주 평화의소녀상’ 세우기, 청소년들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점동면 ‘캠핑 할 도리 축제’, 젊은 층 대상 새로운 시도 돋보여 / 세종신문
1천만원권 수표 주인 찾아준 중학생,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송현아 기자
남한강로타리 주관, 소아마비 박멸 위한 아이스버킷 챌린지 진행 / 김영경 기자
‘배려’와 ‘포용’의 아름다움이 머물기를 / 세종신문
뒷말 무성한 여주, 공식 ‘소통창구’는 조용~ / 송현아 기자
여주역-소방서 잇는 도로, 개통 앞두고 민원 이어져 / 이재춘기자
“장작가마 도자기 작업은 기대와 설렘이 교차한다”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