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시 이·통장들 모여 여주시 ‘수도권 제외’ 촉구 (성명서 전문 포함)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19/04/30 [10:42]
▲ 여주시 이통장연합회가 여주시 ‘수도권 제외’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이통장연합회(회장 이홍균, 이하 이통장연합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가 정부에 제출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포함해 재 건의할 것을 촉구했다.
 
29일 오후 5시 여주시청 대회의실에 50여 명의 이·통장들,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전원이 모인 가운데 ‘여주시 수도권 제외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래 전문 포함)
 
이통장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여주시는 수도권 주민들 식수원인 남한강으로 인한 중첩규제로 도시발전이 40년 전에 멈춰 있다”며 첫째, 경기도는 수도권 제외지역에 여주시를 포함시켜 정부에 재 건의할 것과 둘째,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 평가 시 농산어촌 지역에 여주시를 포함할 것, 셋째, 경기도와 정부에서는 역차별과 희생만을 강요당한 여주시의 수도권 규제를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이통장연합회는 여주시민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촛불을 들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여주시는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검토 시 여주시가 농산어촌 지역에서 배제된 기준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건의안에 여주시를 포함한 5개 시군을 '자연보전권역'에서 '성장관리권역'으로 조정해 달라는 요청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 건의안이 받아들여지면 ‘상수원 수질 보호대책 특별지역’의 일부지역 규제가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정 모 이장은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평가항목을 정할 때 여주시가 배제된 것을 다시 포함시키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면서 “이‧통장들이 수도권 제외에 힘을 보태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한편, 이통장연합회의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여주시 수도권 제외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시민 사회단체 등으로 확산되어질 지 주목된다. 

▲ 여주시 이통장들의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이홍균 회장   © 김영경 기자


[전문] ‘여주시’ 수도권 제외 촉구 성명서 
 
여주시이통장연합회는 302명의 여주 이통장을 대표해, 12만 여주 시민의 염원을 이 자리에서 발표한다.
 
○경기도는 정부에 제출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즉각 포함해 재건의 하라.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평가 시 수도권 농산어촌지역 기준을 현실화해 여주시를 비수도권 지역으로 분류하라.
 
○여주시는, 3,000만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남한강으로 인해 반세기 가까이 수도권 규제를 포함해 중첩 규제에 시달려 왔다.
 
○이로 인해 여주시의 도시 발전은 40년 전에 멈춘 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 
 
○우리 여주시는, 인근 시는 물론 군 지역에 비해 인구가 적고 올해만 해도 벌써 500명 가까이 여주를 떠났다.
 
○여주시의 경우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 비율도 16.78%로 경기도에서 가장 높다.
 
○이런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경기도에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뺀 것에 대해 화를 넘어 허탈감마저 느낀다.
 정부는 농산어촌 지역에 대하여 군 지역으로 한정하지 말고 기준을 현실화하라.
 
○경기도와 정부는 더 이상 여주의 오랜 아픔을 외면하지 말라.
 
○경기도와 정부가 여주시민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여주시를 비수도권으로 분류하지 않는다면 여주시민들은 분노의 촛불을 들 것이다.
 
○이에 오늘 모인 우리 여주시이통장연합회는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라는 12만 여주시민의 뜻을 모아 정부와 경기도에 다음 사항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경기도는 정부에 건의한 수도권 제외지역에 즉각 여주시를 포함시켜 정부에 재 건의하라.
 
하나.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평가 시 비수도권으로 분류한 농산어촌지역에 여주시를 포함하라.
 
하나. 경기도와 정부에서는 역차별과 희생만을 강요당한 여주시의 수도권 규제를 개선하라.
 
2019. 4. 29. 여주시이통장연합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30 [10: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정책특별보좌관에 조종화 전 여주 부군수 위촉 / 세종신문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축구협회,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발표 연기 "추가 검토 후 선정" / 김영경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장풍리 골재공장, 도시계획 재심의 결과 부결...불허 통보 예정 / 김영경 기자
세종대왕 탄신 622돌, 숭모제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