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14:39]
▲ 여주버스시외터미널 사거리에서 현수막 홍보를 하는 이성동씨    © 세종신문

25일 아침 여주버스터미널 사거리에 점봉동에 사는 이성동 씨가 현수막을 들고 나왔다.
 
이 씨는 “건물주 여러분 가게세 쫌 내려주세요!! 너~~무 힘들어요!!”라는 현수막을 들고 출근길 시민들에게 홍보활동을 했다.
 
이성동 씨는 “자영업을 하는 지인들이 많다. 경기가 너무 어려워 힘들어 해, 건물주들에게 고통분담을 호소하는 차원에서 나왔다”며 “가진 자들의 부는 사회에서 얻어진 것이다. 개인만 잘 사면 무슨 의미가 있나? 사회에서 얻은 것을 돌려 주고 함께 살자 라는 의미다”라고 현수막 홍보의 취지를 설명했다.  
 
영업직 일을 하고 있는 이성동 씨는 기한 없이 매일 아침 현수막 홍보를 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5 [14:3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칼럼] 여주시,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