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깨비 느티 서울 입성기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4/22 [13:37]
▲ 천효정/ 문학동네/ 2012     

눈이 아닌 마음으로 보다

현대에 나타난 도깨비와 귀신이 어우러져 긴장감이 넘칩니다. 주인공 도령과 도깨비 느티는 귀신 자한녀의 한을 풀어줍니다. 도령은 자한녀에게 복수심에 가려져 보지 못한 소중한 것을 알려줍니다. 자한녀는 증오심에 가까이에 있는 소중한 가족을 알아보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증오심은 상대를 향한 화살이지만 자신을 향해 되돌아옵니다.    

(178쪽) “왜 아무리 불러도 남편과 아이가 안 온 줄 아세요?” 도령이의 말에 자한녀가 발버둥을 멈추고 멍하니 도령이를 바라보았다. “이미 와 있었으니까요! 처음부터 당신과 함께 있었다구요!” 자한녀는 미친 듯이 고개를 저으며 소리쳤다. 그게 무슨 말이냐? 그럴 리가 없다.! 어디! 어디! 왜 내 눈에는 안 보인단 말이냐! 도령이가 천천히, 하지만 또박또박 대답했다. “당신이 보고 싶어 하지 않았으니까요. 가족을 만나면 증오심이 무뎌질까 봐. 원수를 못 갚게 될까 봐 두려워했으니까요. 당신의 눈을 가리고 있던 건 당신 스스로가 만든 덫이었어요.”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2 [13:3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흥천 상백리 청보리축제 내달 6일부터 열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② ‘폐기물 처리’와 ‘고령화’ / 이재춘 기자
여주금사참외축제, 오는 31일 개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2020년 한국임업후계자 전국대회 유치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③ ‘학교시설복합화’와 ‘쓰레기발전소’ / 이재춘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