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 곳곳 독립만세운동의 발걸음 따라가봐요~
여주박물관, 독립만세운동 유적지 답사 프로그램 운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4/15 [13:39]

여주박물관에서는 4월 20일부터 7월 20일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우리 고장 문화유산 답사-여주시 독립만세운동 발걸음을 따라’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1919년 여주시 전역에서 일어났던 독립만세운동 유적지를 탐방하며 그동안 시민들에게 잊혀져가던 우리 고장의 역사를 되짚어보고자 기획됐다.
 
답사장소는 여주박물관에서 출발해 만세운동이 펼쳐졌던 북내면 당우리의 공북학교 터를 거쳐 대신면 보통리 고택, 이포리의 나루터와 옛 시장터를 탐방할 예정이다. 각 유적지에서는 시민강사들의 생동감 넘치는 설명이 더해져 참가자들과 함께 그 당시의 상황을 함께 공감하며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대형 버스로 이동하는 중간에 천송동과 대신면 가산리, 흥천면 복대리, 능서면 왕대리 그리고 월송동 등 여주지역에서 일어났던 독립만세운동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과 관람객들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여주박물관 홈페이지(바로가기)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여주박물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여주박물관(031-887-3583)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사항은 안내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5 [13:3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관사 문제’ 의원들에게 직접 들어보니… MBC 특종 욕망에 여주시민만 망신살 / 세종신문
“여주는 여주답게, 양평은 양평답게”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장애인 이동 제약 많아...도시기반시설 개선 갈길 멀어 / 김영경 기자
민주당 지역위, ‘보 해체’ 관련 토론회 제안… 반대 추진위, “소모적 논쟁 우려된다” 부정적 입장 / 송현아 기자
[특별시론] 답답한 일본, 설레는 한국 / 세종신문
강천면 도전리 ‘장수폭포’를 아시나요 / 이재춘 기자
감정적 대응 넘어서야 ‘극일’이 가능하다 / 세종신문
여주시 조직개편,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 송현아 기자
이항진 시장, 산북면 송현리에서 소통투어 시즌2 시작 / 김영경 기자
2019년 이·통장연찬회, "참여하는 리더십으로 여주발전의 중심이 되자"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