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먹거리안전관리사’ 발대
도내 농업인 주도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한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4/10 [10:21]

경기도가 올바른 농약 사용 문화를 전파해 더욱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도내 농업인들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안전관리사’ 발대식을 8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가졌다.

이번 사업은 지난 1월부터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시행되면서 농약 잔류허용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고령농과 영세소농에 대한 농약안전사용 교육이 절실한 상황에서 경기도가 전국 처음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도내 농업인들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안전관리사’는 청년농부 등 농업인에 대한 일자리 창출과 찾아가는 먹거리안전관리사가 올바른 농약사용을 안내해 농업인 스스로 안전한 농산물 생산에 대한 인식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농업인이 농업인을 관리’하는 농(農)농(農) 케어의 최초 사업으로, 총 100명의 관리사가 도내 영세농·고령농 등 취약농가 6천호를 관리한다.

특히 부적합 농산물로 인한 농업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올바른 농약사용 방법을 안내하고 출하 전 농산물의 잔류농약검사 시료수거와 검사의뢰 등을 하게 된다.


농농케어 농가로 선정된 농업인은 찾아가는 먹거리안전관리사로부터 작물별 등록농약 및 사용 금지농약 등에 대한 안내를 받아 잔류농약 검출에 대한 불안감에서 벗어나고 먹거리안전관리사에게 제공한 농산물 시료대금을 지원받는다.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경기도 먹거리안전관리사가 안전 먹거리 생산에 일조한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활동하여 부적합 농산물과 농가피해 발생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을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0 [10:2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서 엄마로 산다는 것①] 자기소개, 어떻게 대답하세요? / 세종신문
[사설] 이상한 준설토적치장 복구공사, 여주시는 잘못 인정해야 / 세종신문
“준설토적치장, 최소한 농사는 지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이재춘 기자
이항진 시장, 점동면 처리 '여주음식물자원화센터' 이전 의사 밝혀 / 김영경 기자
경기여성대회 기념식 개최… 유명숙 여주시지회장 등 수상 / 송현아 기자
창작 판소리로 들어보는 여주 ‘마암전설’ / 송현아 기자
대한민국은 우리 모두의 조국이다 / 세종신문
“갈 수 없는 세상을 드론으로 본다” / 김영경 기자
이항진 시장, 멱곡1통에서 소통투어 마무리… 7월부터 시즌2 이어가기로 / 김영경 기자
여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시작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