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과 사람들’, 세종대왕 숲 복원 나무심기 행사 진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4/08 [10:33]
▲     © 세종신문


지난 4월 5일 식목일을 맞아 여주시 현암동 남한강변 달팽이공원에서 지난해에 이어 제2회 세종대왕숲(팔대장림) 복원을 위한 나무심기 행사가 열렸다.

‘세종과 사람들’(구 세종대왕 즉위 600돌 시민추진위원회)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시간여 동안 달팽이공원 옆 공터에 전날 미리 준비를 마쳐 놓은 15년생 느티나무 5그루의 마무리 식재작업을 진행했다.

‘세종과 사람들’은 여주8경 중 하나이며 세종대왕께서 친히 다녀가셨다고 알려진 '팔대장림'을 복원하겠다면서 여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지난해 4월 달팽이공원 옆 공터에 20년생 나무 8그루와 2년생 묘목 300그루 등 총 308그루의 느티나무를 식재한 바 있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에 이은 두 번 째 행사로 올해는 외부 지원 없이 순수하게 세종과 사람들 자체 예산으로만 나무를 식재했다.

세종과 사람들 관계자는 “비록 시작은 미약하지만 계속해서 나무를 심어나간다면, 훗날 지금은 없어진 연양동 금은모래 유원지 느티나무 숲처럼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쉬고 갈 수 있는 장대한 팔대장림이 복원 될 것”이라면서 지속추진 의사를 밝혔다.

한편, ‘세종과 사람들’은 세종대왕 즉위 600돌 시민추진위원회를 해산하지 않고 명칭을 변경하여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세종과 사람들’관계자는 “여주가 가진 자산 중 가장 경쟁력 있는 컨텐츠가 ‘세종대왕’임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며 “여주가 세종대왕의 고장임을 알리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 세종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08 [10:3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가 고향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보 받습니다]입양인 윤케티씨, 친가 쪽 가족사진 등 보내와 / 김영경 기자
지내리 태양광발전 공사현장, 업체-주민 충돌 / 김영경 기자
사고차량 뛰어들어 70대 운전자 구한 여주사람 표창 받아 / 김영경 기자
여주 청년 창업 상인 인증 2차 현판식 개최 / 송현아 기자
“활력과 꿈이 생긴다”… 노인일자리 실버카페 문 열어 / 김영경 기자
“여주의 독립운동, 온전히 알리고 싶다” / 송현아 기자
‘강천섬 개발’ 공청회 열려… “친환경 쉼터로 만들자” 한 목소리 / 송현아·김영경 기자
철지난 ‘색깔론’ 때문에 국민이 분열되는 일은 없어야한다 / 세종신문
2019 여주시 농산물가공창업교육 수강생 모집 / 세종신문
"학교시설복합화 사업 추진 필요하다" 81.4%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