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일 작가 요하네스 문딩어, 여주에서 벽화 그리다
 
송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04/03 [12:47]
점동면 늘푸른자연학교 신관 벽화 작업… 시민들, 여주의 새로운 명소 기대
강천면 여백서원에서 전시회 <간주곡 Interlude> 열고 한국-독일 문화교류의 뜻 깊은 장 마련 


▲ 요하네스가 그린 여주시 점동면 늘푸른자연학교 밀머리농촌유학센터 신관의 벽화.  <플라톤의 동굴의 비유>를 반대로 해석해 형상화했다. 바깥 사람들은 잘 알지 못하지만 이 학교 안에 진리가 있다는 뜻이다. 가운데 회색벽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으로 직접 채워가라는 의미로 일부러 비워두었다고.   © 늘푸른자연학교 제공

독일의 벽화작가 요하네스 문딩어(Johannes Mundinger, 이하 요하네스)가 여주를 방문해 벽화를 그려 화제가 되고 있다.
 
여주시 강천면 소재 ‘여백서원’ 지기 전영애 서울대 명예교수의 주선으로 여주를 방문하게 된 요하네스는 지난 3월 20일부터 27일까지 8일간에 걸쳐 점동면 소재 늘푸른자연학교 밀머리농촌유학센터(센터장 김태양) 신관 건물 벽면에 벽화를 완성, 4월 2일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 벽화는 요하네스의 아시아 첫 작품이기도 하다.

▲ 독일의 벽화작가 요하네스 문딩어(Johannes Mundinger)  

주로 추상화를 그리는 요하네스는 기차를 타고 가다가 우연히 벽에 그려진 그라피티(낙서)를 보고 벽화작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전쟁으로 폐허가 된 도시나 슬럼가의 낡은 건물 등 세계 곳곳을 찾아다니며 벽화를 통해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의 벽화 작품에서는 벽면에 튀어나와 있는 물받이나 에어컨 실외기 등도 그림의 일부가 된다. 그의 작품은 재기발랄하면서도 튀지 않고 주변의 환경과 잘 조화를 이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요하네스는 혼자 작업하는 것이 아니라 현지의 화가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며 작업을 한다. 이번 여주 벽화작업에도 창원과 곡성에서 온 한국의 젊은 작가 장두루, 이한결 씨가 함께했다. 
 
SNS를 통해 벽화의 완성과정을 사진으로 지켜 본 여주시민들은 여주에 또 하나의 멋진 볼거리가 생겼다며 현장에 직접 찾아가 봐야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여백서원 갤러리에 전시된 요하네스의 작품. 양쪽 창 밖으로 펼쳐진 풍경화와 묘한 조화를 이룬다.     © 송현아

한편, 지난 3월 30일 강천면 여백서원의 여백갤러리에서 요하네스 문딩어 작가의 전시회가 시작됐다. 이번 전시회는 간주곡(interlude)이라는 제목의 의미대로 완성된 그림이 아니라 여러 다양한 시도들의 과정을 보여주고자 마련되었다. 벽화작업을 끝내고 다음 작업을 시작하기 전 잠시 짬을 내 진행하는 전시회라는 뜻도 있다. 전시된 작품은 유리에 그림을 그린 후 종이를 덮고 다림질을 하는 과정을 통해 탄생했다. 요하네스는 이번 작품에 꼭 한국 종이를 사용하고 싶다며 직접 인사동에 찾아가 종이를 구해왔다고 한다. 이 전시는 오는 6월 2일까지 계속된다.

▲ 늘푸른자연학교 학생들이 훈민정음 서문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요하네스의 전시회 개막 축하공연을 했다.     © 송현아

요하네스는 벽화작업을 위해 한국에 있는 동안 전영애 교수로부터 한글을 배우기도 했다. 뜻을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대충 읽을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고. 독일의 벽화작가는 여주에 와서 벽화를 그리고, 여주의 독일학자는 독일인에게 한글과 세종대왕을 알리고 있다. 이번 벽화작업 현장에는 독일 바이마르의 국제괴테학회 요헨 골츠 회장도 다녀갔다. 
 
여주의 작은 시골 마을이 국경을 초월한 문화교류의 현장이 되었다는 점에서 이번 벽화작업의 색다른 의미를 찾아볼 수 있겠다.

▲ 요하네스의 늘푸른자연학교 벽화 제막식이 지난 4월 2일 열렸다.     © 늘푸른자연학교 제공

▲ 벽화 제막식 이후에는 독일인 요하네스의 생일을 축하하며 소원지를 적은 달집태우기를 진행했다.     © 늘푸른자연학교 제공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03 [12:4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코로나19 한파 속 ‘희망의 종소리’… 구세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실한 회사 도산 직전… 학교급식 업체 지원정책 절실하다” / 송현아 기자
[일상 속 ‘우리말’ 바로 알기] 빙다리 핫바지 / 김나영
여주 여성단체협의회, 37회 정기총회 개최… 정미정 신임 지회장 선출 / 송현아 기자
차별을 당연시하는 비인간적이고 부도덕한 생각을 바꿔야 한다 / 박재영
여주시, 경기도 3차 공공기관 이전 추진 환영… "공모 적극 참여하겠다" / 이재춘 기자
방치된 불법 현수막 처리 제각각… “원칙과 기준이 뭐냐” 지적 잇따라 / 이재춘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24 - 정치지도자와 책임의 정치 / 신철희
여주도시관리공단, 27홀 규모 파크골프장 임시운영 / 신민아 기자
‘청심루’의 재발견… ‘여주목과 청심루 심포지엄’ 준비모임 열려 / 이재춘 기자
여주소방서, 남한강 실종자 60여일 만에 인양 / 이재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