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돈의 인문학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3/25 [11:31]
▲ 김찬호/ 문학과 지성사/ 2011     


돈의 주인이 되려면

돈은 물질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미디어이며 개인과 세계를 묶어주는 사회 시스템이라고 합니다. 돈은 숫자만으로 존재하여도 사람들의 약속과 신뢰로 가치를 인정받습니다. 근대사회이후 돈의 작동범위가 급격하게 넓어지면서 돈의 힘이 막강해졌습니다. 돈에 대한 맹신이 사람들간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사람의 가치를 훼손합니다. 우리가 돈의 주인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271쪽) '왜 돈의 인문학인가. 나를 끊임없이 모독하는 힘에 굴복하지 않는 얼은 어디에 있는가. 천박함과 난폭함으로 치닫는 세계로부터 마음을 지키는 항체를 갖고 싶다. 생애의 드넓은 기쁨을 누리는 시공간을 만나고 싶다.’ (중략) 인문학은 삶의 부유함가 존귀함을 발견하는 공부다. 돈과 사람의 관계를 되묻는 작업을 통해 우리는 가치의 근원에 다가갈 수 있다. 그리고 인생을 상품이 아닌 작품으로 살아가는 길을 찾아 나설 수 있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5 [11:3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가 고향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보 받습니다]입양인 윤케티씨, 친가 쪽 가족사진 등 보내와 / 김영경 기자
지내리 태양광발전 공사현장, 업체-주민 충돌 / 김영경 기자
사고차량 뛰어들어 70대 운전자 구한 여주사람 표창 받아 / 김영경 기자
여주 청년 창업 상인 인증 2차 현판식 개최 / 송현아 기자
“활력과 꿈이 생긴다”… 노인일자리 실버카페 문 열어 / 김영경 기자
“여주의 독립운동, 온전히 알리고 싶다” / 송현아 기자
‘강천섬 개발’ 공청회 열려… “친환경 쉼터로 만들자” 한 목소리 / 송현아·김영경 기자
철지난 ‘색깔론’ 때문에 국민이 분열되는 일은 없어야한다 / 세종신문
2019 여주시 농산물가공창업교육 수강생 모집 / 세종신문
"학교시설복합화 사업 추진 필요하다" 81.4%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