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책과 노니는 집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3/15 [14:01]
▲ 이영서/ 문학동네/ 2009     

책을 모으고 아껴두는 재미

책을 사는 것만 좋아하고 읽지 않는 사람을 츤도쿠라고 합니다. 비꼬는 말처럼 들릴 수 있지만 일본에서는 부정적 의미로 사용하지 않습니다. 책을 사는 것은 지적욕구의 표현이며, 읽었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소장하고 있는 책은 감성과 취향이 드러납니다. 어린 필사쟁이는 읽지도 않는 책을 사는 이유를 묻고 홍교리는 책은 읽는 재미만이 아니라 모으고 아끼는 재미도 있다고 알려줍니다.  

(78쪽) “책은 읽는 재미도 좋지만, 모아 두고 아껴 두는 재미도 그만이다. 재미있다, 유익하다 주변에서 권해주는 책을 한 권, 두 권 사 모아서 서가에 꽂아 놓으면 드나들 때마다 그 책들이 안부라고 건네는 양 눈에 들어오기 마련이지. 어느 책을 먼저 읽을까 고민하는 것도 설레고, 이 책을 읽으면서도 저 책이 궁금해 자꾸 마음이 그리 가는 것도 난 좋다. 다람쥐가 겨우내 먹을 도토리를 가을부터 준비하듯 나도 책을 차곡치곡 몰아 놓으면 당장 다 읽을 수는 없어도 겨울 양식이라도 마련해 놓은 양 뿌듯하고 행복하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5 [14:0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가 고향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보 받습니다]입양인 윤케티씨, 친가 쪽 가족사진 등 보내와 / 김영경 기자
지내리 태양광발전 공사현장, 업체-주민 충돌 / 김영경 기자
사고차량 뛰어들어 70대 운전자 구한 여주사람 표창 받아 / 김영경 기자
여주 청년 창업 상인 인증 2차 현판식 개최 / 송현아 기자
“활력과 꿈이 생긴다”… 노인일자리 실버카페 문 열어 / 김영경 기자
“여주의 독립운동, 온전히 알리고 싶다” / 송현아 기자
‘강천섬 개발’ 공청회 열려… “친환경 쉼터로 만들자” 한 목소리 / 송현아·김영경 기자
철지난 ‘색깔론’ 때문에 국민이 분열되는 일은 없어야한다 / 세종신문
2019 여주시 농산물가공창업교육 수강생 모집 / 세종신문
"학교시설복합화 사업 추진 필요하다" 81.4%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