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종덕 더불어민주당 위원장, 여주~원주 간 철도 복선화와 강천역 신설 요구
 
김영경 기자   기사입력  2019/03/12 [11:35]
▲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만난 백종덕 위원장    © 세종신문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백종덕 위원장이 7일 오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방문해 여주~원주 간 철도 복선화와 강천역 신설 요구안을 전달했다. 
 
국정과제 중 하나로 송도~강릉 간 동서철도 네트워크 구축과 경강선 연계 철도망 확충이 포함되어 있으나 여주~원주 간 철도 사업이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단선으로 설계되었고 그나마도 건설이 더뎠다.
 
백종덕 위원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을 통해 여주~원주선 복선화 설계변경과 강천역 신설을 요구했다. 
 
백위원장은 “성남~여주선과 원주~강릉선 철도가 운행되고 있어 여주~원주 노선이 신설되면 성남에서 강릉으로 이어지는 철도망을 구축할 수 있다. 여주가 동서 교통망이 연결되면 여주가 균형발전의 축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경기 동남부 지역이 그동안 여러모로 희생을 해 온 측면이 있는 것을 잘 안다. 백종덕 위원장의 요청을 잘 검토해 주민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종덕 위원장은 여주 인접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을 수 차례 방문해 경기 동남부 도시들의 공동 발전할 수 있는 교통체계 구축문제를 논의해 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2 [11:3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여주시, 정책특별보좌관에 조종화 전 여주 부군수 위촉 / 세종신문
축구협회, 축구종합센터 후보지 발표 연기 "추가 검토 후 선정" / 김영경 기자
세종대왕 탄신 622돌, 숭모제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 이재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