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랑 같이 놀자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3/11 [11:29]
▲ 마리 홀 에츠 지음/ 양은영 옮김/ 시공주니어 

한 여자아이가 들판으로 놀러나가 발견하는 동물들에게 "나하고 놀래?", “나하고 놀자” 하고 말하지만 모두들 달아나 버립니다. 혼자 남은 여자아이는 이제 무얼 할까요?

적막감이 불러오는 고독감마저 느껴지는 한편 그림의 노란 배경이 주는 아늑한 느낌이 주변을 감싸고돕니다. 아주 적은 색들로만 그려진 그림책입니다. 다양한 색들을 사용하지 않아 단순해 보이지만 오히려 따뜻하고 순순한 마음이 편안한 느낌을 줍니다. 어린 시절을 돌아보는 느낌에 아련해집니다. 

▲ 나랑 같이 놀자 본문 중에서 

여자 아이는 아무 소리도 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습니다. 메뚜기, 개구리, 거북, 다람쥐, 어치, 토끼, 뱀이 다시 찾아옵니다. 그러더니 아기 사슴이 나타나 천천히 다가와서는 여자아이의 뺨을 핥습니다. 
 
나는 숨을 죽였습니다. 아기 사슴은 천천히 다가왔죠. 어찌나 바짝 다가붙던지 쓰다듬어 주어도 될 것 같았어요. 하지만 나는 움직이지도 않고, 소리도 내지 않았습니다. 아기 사슴이 곁에 와서 내 뺨을 핥았죠. 아이, 좋아라. 정말 행복해! 모두들, 모두들, 나하고 놀아 주니까.

 책배여강 김지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1 [11:2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사설] 일어나라! 세종의 후예들이여! / 세종신문
금사면 하호리, 행복 쉼터-한옥 연계한 새로운 문화관광사업 준비 / 김영경 기자
‘여주 평화의소녀상’ 세우기, 청소년들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점동면 ‘캠핑 할 도리 축제’, 젊은 층 대상 새로운 시도 돋보여 / 세종신문
1천만원권 수표 주인 찾아준 중학생,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송현아 기자
남한강로타리 주관, 소아마비 박멸 위한 아이스버킷 챌린지 진행 / 김영경 기자
‘배려’와 ‘포용’의 아름다움이 머물기를 / 세종신문
뒷말 무성한 여주, 공식 ‘소통창구’는 조용~ / 송현아 기자
여주역-소방서 잇는 도로, 개통 앞두고 민원 이어져 / 이재춘기자
“장작가마 도자기 작업은 기대와 설렘이 교차한다” / 김영경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