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일 작곡가가 만든 '여주의노래', 시가(市歌)로 사용 않기로 결정
김동진 씨, 친일 인명사전에 공식 등재된 인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2/28 [14:04]
▲ 여주의노래 악보     © 세종신문

여주시는 27일 최근 친일인명사전 공식 등재된 김동진씨가 작곡한 시가(市歌)인 ‘여주의 노래’의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여주의 노래’ 사용 중단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선조들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여주의 노래’ 작곡가 김동진씨는 1939년 만주국 건국을 찬양하는 음악을 작곡하는 등 일본 제국의 만주 정책에 협조한 행적으로 친일 인명사전에 공식 등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친일잔재를 청산하는 의미로 ‘여주의 노래’를 시가(市歌)로써 사용하는 것을 중단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 공론화를 통하여 새로운 시가를 만들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28 [14:0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흥천 상백리 청보리축제 내달 6일부터 열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② ‘폐기물 처리’와 ‘고령화’ / 이재춘 기자
여주금사참외축제, 오는 31일 개막 / 김영경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